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시인 손락천 Aug 06. 2018

그런 내가 싫었다

토닥토닥

내가 나인 것이 싫었다


비가 되기 전에는 하늘로부터 떠날 수 없는

그렇게 떠돌다

바람에 흩은 구름처럼 


스스로에게서 떠날 수 없는 스스로여서 


그 무엇도 

풀거나 묶을 수 없는 

내가 싫었다


- 손락천



문득 찾아와 여상의 오늘을 흔든다. 살았음에 한 번씩 올 수밖에 없는, 그러나 다행스럽게도 잠깐이면 지나갈. 그러한 자괴감이.

매거진의 이전글 아픔의 이유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