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드렁큰드로워 Mar 28. 2017

009_To Amsterdam

암스테르담

제대로 구경도 못해 본 파리를 떠날 날이 왔고 내가 사랑하는 도시 암스테르담으로 가는 날이었다


암스테르담으로 떠날 생각에 신이 났냐고?

아니, 교통체증 때문에 암스테르담 가는 기차를 놓쳤다

제발 나를 암스테르담으로 보내줘



꽤 피곤한 채로 암스테르담에 도착했다

숙소로 가는 트램을 타고 지나가는 바깥 풍경을 보니 내가 그토록 그리워했던 곳이다

익숙하고 편하다



날씨가 굉장히 좋았다

그냥 보내버리기에는 아까워

먹고 싶은 맥주들을 하나씩 고르고 끄레망까지 한 병 싸들고 탁 트인 폰델 파크의 한 곳에 자리를 잡았다


술취해 그린 그림.  선이 달달 떨리는거보니  꽤 취했었구나



그곳에서는

파란 하늘과 초록의 나무들 그리고 그 안에서 평화로워 보이는 사람들로 눈이 즐겁고

바비큐 냄새, 쑥 뜸 그 비슷한 냄새로 코도 즐겁고

맥주와 와인을 마시니 입도 즐겁고

옆에서 버스킹 하는 노랫소리로 귀까지 즐겁다


이 곳이 천국이 아니라면 어느 곳이 천국이지?








맥주와 끄레망을 마시면서 살랑살랑 부는 바람을 느끼고 있으려니

잠이 온다

녹록지 않았던 며칠간의 피로가 사라지는 기분이다

어쩜 이런 완벽한 곳에 내가 또 와있는 걸까

꿈이 아닌데


눈 부시게 아름답고 좋아서

지칠 때 사진만 봐도 눈물이 날 것 같은 그곳은

내가 사랑하는 도시

암스테르담이다



*

Wine Diary : Instagram @iamsuhyeon

Drawing : Instagram @ongda_world

매거진의 이전글 008_"Buonissimo!", 행복에 취하다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