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드렁큰드로워 Mar 07. 2018

22_2017 Best Wine 7

by.iamsuhyeon


가장 적극적으로 와인을 마신 한 해를 마무리하면서 스스로 뽑아본 베스트 와인


한잔이라도 마신 와인들은 꼬박꼬박 사진을

찍어두고 두서없이 일기를 써놨지만 여전히 생생한 기억들이다.


2017년에 마신 와인은 125병, 그림에 다 그려 넣고 싶었지만 마음만 담았다.



7. 앙드레 끌루에 실버 브륏 네이처 - Andre Clouet Silver Brut Nature

: 가끔 동생과 날 잡고 맛있는 거 먹으러 가는 날이 있다.

부모님 생각도 나지만 둘이 나가서 서로 근황도 얘기하고 진지하게 얘기 나누는 시간이

점점 중요하고 소중한 시간이 될 거라는 생각이 든다.

이 날은 각자 퇴근하고 프렌치 레스토랑 오프레에서 만나기로 했었다.

바리스타인 동생은 향에 감동을 많이 받는 편인데

모렐 파스타와 앙드레 끌루에의 마리아쥬에 눈이 번쩍 뜨여서 “맛있어!!”를 외쳤고

난 그 모습에 뿌듯했던 기억이 있다.


6. 쟈코사 프라텔리 바롤로 2010 - Giacosa Fratelli Barolo 2010

: 홍콩의 Bo innovation의 런치 코스와 함께한 바롤로

둥글고 가볍게 과실 향이 폭발했었던 와인이다. 바롤로를 상당히 많이 마신 편이었는데

그중에서도 기억에 남는 것을 보면 와인은 와인 자체로만이 아니라

사람, 음식, 날씨, 분위기, 그때의 내가 모두 녹아져 있는 기억이라는 생각이 든다.


5. 제이콥스 크릭 스파클링 샤르도네 피노누아 - JACOB’s CREEK Chardonnay Pinot Noir

: 기대가 높지 않으면 상대적으로 만족감이 높을 수 있지만 이 스파클링은 정말 기대 이상이었다.

정확히 몇 년이나 굴렀는지 모를 스파클링에서 이스트 향과 꿀 향이 확 치고 들어오는 바람에

코랑 입이랑 심장이랑 완전 신나서 쿵쿵쿵! 한 날


4. 파솔리 지노 피에베 베키아 - Fasoli Gino Pieve Vecchia

: 5월에 베니스 여행을 갔을 때, 해산물 레스토랑에서 추천받은 와인이다.

어떻게 읽는지 모르겠고 빈티지도 모르겠다!

퉁퉁한 이탈리아 할아버지가 추천해주시면서 정말 맛있다고 했었다.

음식에 밀리지 않을 정도의 바디감을 갖고 있었고 정말 맛있었다.

그리고 왜 와인에서 산미가 중요한지 알게 해 주었던 와인

또 마셔보고 싶은데 베니스를 또 가야만 하는 건가?


3. 페우디 바실리스코 테오도시오 - Feudi Basilisco Teodosio 2012

: 2011 빈티지를 맛있게 마셨던 기억이 있어서 할인할 때 2012 빈티지로 몇 병 더 구매해둔 와인

한우를 구워 먹으면서 마실 때도 피크닉으로 가서 마셨을 때도 향과 맛이 좋아서

눈썹을 한껏 치켜들며 “이거 맛있다”를 연발하는 와인

스파이시한 허브향, 바닐라, 자두. 아직까지 실패가 없는 와인이다


2. 피오 체사레 바롤로 오르나토 2005 -  Pio Cesare barolo Ornato 2005

: 한 모금으로 쿰쿰한 와이너리에 다녀온 느낌이었던 바롤로

그 와인을 만든 와이너리까지 직접 다녀오기까지 했으니 기억에 오래 남을만한 와인이다.

<008 “Buonissimo!”, 행복에 취하다>에 남겨두었던 와인

http://brunch.co.kr/@drunkendrawer/9


1. 샤또 깔롱 세귀르 2000 - Chateau Calon-Segur 2000

: 내 마음도 깔롱에 있다♥

오랫동안 보르도 와인은 어렵다고 생각해 왔었고 그래서 멀리하거나 피했다.

하지만 이 와인을 마신 순간

와인마다 만나기에 좋은 때가 있구나 라는 생각이 들었다.

<020 Better than Chocolate>로 남겨둔 와인

https://brunch.co.kr/@drunkendrawer/21



돌이켜보니 잘 차려진 레스토랑에서의 와인이든

오로지 와인만 있었을 때든

내 마음속과 기억에 콕 박힌 와인은

그 어느 때보다 행복한 날들의 와인이다.

생각만 해도 미소가 지어지는 그런 날들.


스스로 기특해하면서 그리고 텅장에게 사과하면서

2017 진짜 끝 :)


*

Drunkendrawer : Instagram @drunkendrawer

Wine Diary : Instagram @iamsuhyeon

Drawing : Instagram @ongda_world

매거진의 이전글 21_신년에 대하여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