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켈리랜드 Apr 11. 2021

실패하지 않는 첫 원서 책 고르는 법

무엇이든 첫 시작이 제일 힘들다. 처음이 주는 설렘도 잠시, 실패에 대한 두려움이 엄습해온다. 몇 페이지 읽다가 포기하지 않을까, 제대로 시작도 못하고 끝내는 게 아닐까, 그 후 찾아오는 실망감과 무기력함을 미리 걱정하면서 말이다. 그렇다면, 최대한 실패하지 않도록 설계한 후, 시작해보는 것은 어떨까? 만약, 내가 3단 뜀틀 뛰기가 버겁다면, 뜀틀을 2단으로 낮추거나, 도움닫기 점프대를 높인다면, 훨씬 성공 가능성이 높아질 것이다. 체력이 쌓이고 난 후, 뜀틀 높이를 순차적으로 올려도 늦지 않는다.


원서 리딩도 마찬가지다. 첫 원서 리딩에 도전하는 분들의 성공률을 높이기 위한 세 가지 팁을 소개한다.




자신감을 갖기 위해, 내 수준보다 살짝 쉬운 책으로 시작한다


초반에 읽다가 포기하는 이유는 대부분 모르는 단어가 너무 많이 등장해, 재미를 알기도 전에 덮어버리기 때문이다. 단어 찾다가 지쳐 흥미를 잃어버리게 되는 것이다. 아무리 문맥 속에서 이해하려고 하더라도, 한 페이지에 모르는 단어가 20-30개가 넘어가면 충분히 내용을 이해하기 힘들다. 강을 건너기 위해 징검다리를 건넌다고 생각해보자. 징검돌이 2-3개 정도 빠져 있더라도, 옆으로 돌아가거나 뛰어넘고 건너갈 수 있을 것이다. 하지만, 십여 개가 넘는 징검돌이 빠져있다면, 무사히 다리를 건너기란 불가능할 것이다. 원서 읽기도 마찬가지다.


당신이 생애 첫 원서 리딩에 도전하는 것이라면, 내 영어 수준보다 쉬운 책을 고르는 것이 중요하다. 내가 고2 수준의 영어를 한다면, 중3학년 정도 되는 책을 읽어보자. 어떤가? 읽을 만 한가? 그러면 다음 책으로 약간 도전을 줄 수 있는 책을 선택하면 된다. 만약, 그 책이 어렵게 느껴진다면, 조금 레벨을 낮춰서 초등학교 6학년 정도 되는 책을 읽어보자. 이렇게 본인의 수준보다 약간 낮게 시작해서, 난이도를 위/아래로 조정해나가면 된다. 쉬운 책으로 자신감을 가득 충전한 후, 어려운 책으로 천천히 도전해 가는 것이 좋다


그럼, 내 수준에 맞는 책을 어떻게 고를 수 있을까? 읽기 수준과 책의 난이도를 알려주는 ‘렉사일 지수’(Lexile Level)를 활용하면 좋다. 공식 사이트에서 책 이름을 검색하면 렉사일지수 (숫자 뒤 L로 표기)가 제공된다. 책의 지수가 낮다는 것은 읽기 쉬운 책이라고 볼 수 있다. 


예를 들어, ‘샬롯의 거미줄(Charlotte’s Web)’은 어린이 권장도서인데, 렉사일 지수가 680L이다. 대개 초등학생 4-5학년 수준의 책이다. 주의할 점은 미국 초등학교 기준이라는 것이다. 챕터별 난이도도 제공하는데, 챕터 6의 경우, 940L로 12학년으로 올라가는 것을 알 수 있다. 하지만, 다음 챕터는 다시 초등 4학년 수준으로 내려가니, 좌절하지 말고 계속 읽어나가면 된다. 참고로, < 해리포터 > 1권인 마법사의 돌 (Harry Potter and the Sorcerer's Stone)의 렉사일 지수는 880L이다 (미국 초등학교 5-6학년 수준). 때문에, 아무리 익숙한 내용이라고 해도 첫 원서 책으로 바로 시작하기 버거울 수 있다. 


어린이 권장도서 <샬롯의 거미줄>, www.lexile.com 사이트에서 책의 난이도를 알려주는 ‘렉사일 지수’를 제공한다



성취감을 빨리 맛볼 수 있는, 얇은 두께의 책이 좋다


두 번째는, 적당한 두께의 책, 다소 얇은 두께의 원서로 시작하는 것이 좋다. 처음부터 < Sapiens, 사피엔스 :유인원에서 사이보그까지, 인간 역사의 대담하고 위대한 질문 >처럼 464 페이지나 되는 두꺼운 책으로 시작하기보다는, 200 - 250 페이지 정도의 분량이 적당하다. 시작하기에 부담도 적을 뿐 아니라, 첫 시작에 있어 작은 성취를 빨리 맛보는 것은 매우 중요하다. 고전 클래식 책 중에서 두께가 얇은 책들도 있지만, 단어 수준이 어려울 수 있다. 아이러니한 것은 나중에 내공이 쌓여 두꺼운 책을 부담 없이 접할 수 있게 되면 놀라운 사실을 알게 된다. 의외로 두꺼운 책이 내용을 자세하고 친절하게 풀어써서 이해하기 더 쉽다는 것을 말이다. 하지만, 첫 책으로는 잠시 접어두자.


< Sapiens > 책처럼, 두꺼운 책도 첫 원서로는 부담스러울 수 있다. 



첫 시작은 흥미를 갖고 있는 분야의 책이 좋다


마지막으로, 유명한 책도 좋지만, 내가 좋아하는 취향이 맞는 장르의 책을 고르는 게 좋다. 나는 자기 계발서 류의 책을 좋아한다. 그런 책을 읽으면, 잠깐일지라도 에너지가 마구 샘솟는 것 같다. 하지만, 이런 류의 책이 마치 ‘쌀로 밥 짓는 이야기’처럼 너무 식상한 이야기이고, 저자들의 강요가 부담스럽다는 분들도 있다. 새벽 기상을 예찬한 < 미라클 모닝, Miracle Morning >을 난 너무 재밌게 읽었지만, 저녁형 인간인 분들이나 자유로운 삶을 선호하시는 분들은 지루하고 흥미를 느끼지 못할 수 있다. 장기적으로 봤을 때, 책은 편식 없이 다양한 장르의 책을 읽는 것이 좋다. 하지만, 최소한 첫 원서 책은 내 입맛에 맞는, 자꾸 찾아서 손이 가게 되는 책을 고르는 것이 좋다.



종합해서, 실패하지 않는 원서 책을 고르는 법을 정리하면 이렇다. 본인의 영어 수준보다 약간 낮고, 200페이지 내외의 부담 없는 두께로, 내가 좋아하는 장르의 책을 고르면 된다. 그렇다 보니, 미국 중고등학생의 청소년 추천도서에서 고르는 것을 권장한다. 백화점에 진열된 다양한 옷처럼, 다양한 장르의 좋은 책들이 나를 기다리고 있다. 첫 쇼핑으로 패셔니스타가 될 수없을 것이다. 먼저, 마음이 가는 것을 과감하게 한 권 선택 후, 트라이해보면 된다. 처음부터 100% 만족할 수 없더라도 60%의 성공도 괜찮다. 몇 번이든 다시 읽을 수 있으니, 나중에 70%, 90% 그리고 100%로 올리면 된다. 부담 없이 도전하자!




보너스: 첫 원서로 추천하는 책


지극히 주관적으로, 내가 읽은 책들 중에서 첫 원서 책으로 추천하는 책은 아래와 같다. 


첫 원서 리딩이라면? p200 내외의 부담 없는 두께로, 미국 초등학교 4학년 수준의 책으로 가볍게 시작해보자. 

The Miraculous Journey of Edward Tulane (에드워드 툴레인의 신기한 여행) - p.192, 초 4학년

Charlotte's Web (샬롯의 거미줄) - p192, 초 4-5학년

Diary of a Wimpy Kid (윔피 키드 시리즈), p221, 초 4-8학년 


첫 책 완독 후, 두 번째 원서라면? 아동 도서들 중, 우수 도서상(뉴베리상, New Berry)을 수상한 책이나, 영화로 만들어져 어느 정도 유명해진 책도 도전해보자. 리딩 후, 영화랑 비교하는 재미도 쏠쏠하다. 

Matilda (마틸다) - p232, 초 4-6학년

Wonder (아름다운 아이) - p310, 초 4-7학년

Charlie and the Chocolate Factory (찰리와 초콜릿 공장) - p192, 초 5학년

Holes (구멍 : 숨겨진 세계를 발견하다) - p272, 초 6-8학년

The Giver (기억전달자) - p179, 초 6-8학년


아동도서가 아닌, 성인을 대상으로 출간한 책 중에서 쉬운 것을 추천한다면? (아동도서가 아닌 경우, lexile 지수를 잘 제공하지 않는다). 주로 자기 계발서를 추천하다. 설득을 위해 쓰인 책이므로, 초반 동기 부여도 되고, 일상생활을 예시로 들어 이해하기 쉽다. 혹, 앞 내용이 이해가 안 되거나 스토리가 끊겨도 뒷 내용을 이해하는데 큰 문제없이 읽을 수 있어서 첫 원서로 자기 계발서를 추천한다. 

Make Your Bed (침대부터 정리하라), p144

The Miracle Morning (미라클 모닝), p180

GRIT (그릿: IQ, 재능, 환경을 뛰어넘는 열정적 끈기의 힘) - p352

Happiness Project (행복 프로젝트), p368 





이전 13화 원서낭독이 기다려진다: 하루 중 제일 설레는 시간
brunch book

현재 글은 이 브런치북에
소속되어 있습니다.

매일 영어책을 낭독하면 생기는 일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
브런치 시작하기

카카오계정으로 간편하게 가입하고
좋은 글과 작가를 만나보세요

카카오계정으로 시작하기
페이스북·트위터로 가입했다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