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강민영 Dec 29. 2021

올해 마지막 영화, <램> 리뷰


*스포일러 없습니다.



조금 천천히 봐도 되지만, 궁금해서 그냥 개봉일에 보자 달려간 <램>. 내일 이사를 가고 이사간 후엔 슈를 집에 적응시키느라 당분간 영화관을 낮 시간에 가지 못할 것 같아 올해 마지막 극장 영화로 <램>을 정했다. A24 제작으로, '호러'라는 이름을 내걸고 마케팅할 때부터 너무 궁금해 손톱을 뜯으며 개봉만을 손꼽아 기다려 온 영화. 한국에선 다소 생소한 빌디마르 요한손 감독에, <밀레니엄> 시리즈와 <월요일이 사라졌다>를 통해 유명세를 얻은 누미 라파스가 주연을 맡았다. 오스카 수상 후보에도 올라, 상영 전 화제가 되었다.


'선물인가 악몽인가'라는 홍보 타이틀처럼, 어느날 헛간에서 태어난 양의 머리, 인간의 몸을 한 기이한 생명체를 두 부부가 자신들의 아이로 거두게 되면서 일어나는 이야기. '호러'라는 타이틀을 달고 있지만, 실제 모습은 '호러'보다 '스릴러'에 가까우며, 잔혹 동화의 범주 아래 이해되는 줄거리들이 대부분이다. <미드소마> <유전> 등 기존 A24가 표방한 호러와는 좀 거리가 멀고, 굳이 따지자면 <킬링 디어>의 우화적 장면들이나 로버트 에거스 감독의 <더 위치>와 비슷한 결이 있다. 시종일관 기괴하고 급 상황이 돌변하는 호러를 좋아한다면 분명 <램>은 취향에 맞을 듯.


1, 2 3장으로 구성된 전체 전개와 중간중간 나오는 은유의 장면들은 대놓고 종교의 색을 드러내고 있다. 하지만 성경을 알아야 이 영화를 재밌게 관람할 수 있냐고 한다면, 그건 또 아니다. 여러 관점에서 심층 해석하기 좋은 영화이긴 한데, 그만큼 우화나 설화적 시퀀스들이 많고, 그들을 좇다보면 종교적 의미는 그저 거들뿐이라는 생각. 특정 부분의 시퀀스가 <토리노의 말>과 비슷하다는 생각을 했는데, 나중에 엔딩 롤에 벨라 타르가 프로듀서로 있어서 좀 놀랐다. 영화의 전개나 결말을 쭉 되짚어 보며, 벨라 타르가 완성본을 보고 무척 마음에 들어했을 거란 생각을 했다.


전반적으로 기존 A24의 다른 호러들보다 공포의 강도는 약한 편이지만, 트리거가 될 만한 게 제법 있다. 일단 피 범벅이 제법 나오고, 동물이 죽는 장면이 나온다. 그밖에 거부감을 일으킬 만한 장면은 딱히 없고, 기이하고 음침한 분위기가 전반에 깔려 있긴 하나 초반 1, 2장의 전개가 다소 느리다. 의외였던 건 양/인간 역의 반인반수 '아다'의 CG. 처음부터 깜짝 놀라듯 아다의 몸과 머리가 드러나는게 아니라, 충분히 아다의 머리를 통해 양 임을 인지한 후에 거부감 없는 아다의 나머지 몸뚱이를 보여주는데, 이 묘사가 아주 잘 올라붙는다. 아무튼, 꽤 오랜 시간 <램>의 결말과, 결말 시퀀스 전체의 정적, 울부짖는 사람들, 아다의 눈빛과 몸짓, 그런 것들이 기억에 남을 듯.


보고 나니 작은 양인간 아다가 너무 귀여워 자꾸 쫑긋쫑긋하는 귀와 벌름거리는 코를 생각하게 된다.... 아다 너무 귀여워...

작가의 이전글 2021년 올해의 넷플릭스 베스트 10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