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매거진 나의 생각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글쓰는 워커비 Mar 17. 2021

정용진이 야구단을 인수한 이유는 바로 '이것'

소비보다 고객시간을 빼앗아라


소비보다 고객시간을 빼앗아라


정용진 부회장이 2014년 내놓은 일성이다. 더이상 대형마트는 싸고 좋은 품질만으로 승부를 볼 수 없다고 판단했다. 이마트의 경쟁자는 건너편 롯데마트가 아니라, 놀이공원과 야구장이라고 직접 말하기도 했다. 무슨말이냐면, 전통적인 대형마트의 형태로는 더이상 성장에 한계가 있다는것이었다. 더 큰 성장을 위해서는 대형마트로 장 보러 오는 사람 뿐만아니라 그외의 영역에서 더 가져와야한다는 판단이 었다. 


1. 전통적인 대형마트에서 신경쓰지 못한 대상은?


남성


 장보러 마트에 간다는것은 기혼여성의 몫이었다. 적어도 전근대적 사회에서는 통용되는 개념이었다. 문제는 맞벌이가 당연하고, 맞벌이 가정에서 자란 세대가 기혼가정을 꾸리고 사는 2010년대에 마트가 더이상 기혼여성에 포커싱을 둔다는것은 마케팅 관점에서 대단히 틀려먹은 타게팅이었다. 


 따라서, 기존의 대형마트에 오면 꿔다놓은 보릿자루로 휴게실에 있던 남성을 적극적인 쇼퍼로 끌어내기위해 일렉트로 마트를 꺼낸다. 아내가 장을 볼때까지 졸졸 따라다니다가 장보기를 마치자마자 집으로 잽싸게 가는것이 아니라, 남편도 적극적으로 아내를 데리고 혹은 아이를 데리고 오랜시간 일렉트로마트에 체류하며 전자제품을 소비하게끔 유도하자는 발상이었다.


 

애견인구


 또, 2010년대 접어들며 반려동물인구는 더욱 가열차게 늘어났기에 반려동물 키우는 집이 곳곳에 있었고, 이제는 애를 맡길곳이 없어서 마트를 못가는게 아니라 강아지를 맡길곳이 없어서 마트를 못가는 상황이 벌어지는게 익숙해지는 풍경이었다. 


 이마트는 반려동물의 생애주기에 맞춰 토탈케어서비스를 제공하는 몰리스펫샵을 만들었다. 반려동물을 데려와서 맡기고 장을 보러 다닐 수도 있고, 유치원처럼 강아지를 교육시키는 목적으로 데려올 수도 있었다. 이마트를 가야할 때 걱정거리를 해소하는 것뿐만아니라, 애견자체의 소비를 위해 마트까지 끌어올 수 있는 것이다. 


 재빠르게 장보고 후딱 집에가야하는 애견인이 아니라, 마음편하게 나의 강아지도 재밌게 노는 상황에서 쇼핑을 길게 즐길 수 있는 것이다. 모두 매장에서의 체류시간을 늘리는 획기적인 접근이다.

 

초저가 상품


 대형마트가 점점 밀리기 시작한것은 이커머스의 등장으로 최저가 경쟁에서 한참 밀려버렸기 때문이다. 이제 스마트폰 소비에 익숙한 사람들은 이커머스 앱을 켜고 손쉽게 최저가와 배송비, 배송예정시간을 검색하고 주문한다. 이마트에서 샀다고 하면 더이상 싸지도, 비싸지도 않은 애매한 포지션이 된 것이다. 


 이에 대항하여 노브랜드는 확실하게 포지셔닝했다. 초저가, 브랜드없이 온리 자체생산하는 제품으로 승부했다. 유수의 중소기업들의 훌륭한 제품들을 알아보고 노브랜드라는 이마트 브랜드를 입혀 중소기업에게는 대고객 노출 기회를, 이마트에게는 최저가 제품 제공의 기회가 주어졌다.


 이제 더이상 이마트에 가서 사는것이 애매하다고 말하기 어려워졌다. 사치재가 아닌 소모품은 노브랜드 상품을 써도 충분하다고 느낀 사람들은 이마트의 노브랜드 제품에 손쉽게 손을 뻗게 되었다. 


2. 정답은 체류시간에 있었다.


 세가지 관점에서 이마트는 2014년 변신했다. 그리고 이 세가지 관점 모두 하나에 집중했다. 바로 체류시간이었다. 단순히 장만보고 집에 가는 것이아니라 남편이 일렉트로마트로 아이와 아내를 이끌고, 집에 혼자 있을 강아지를 신경쓰느라 제대로 쇼핑도 못하고 집에가는 애견인도 머무르게 했으며, 굳이 이마트에 갈필요없는 가격탄력성 높은 고객들을 끌어들여 오랜 시간 마트에서 알짜배기 상품을 찾도록 유도했다. 


 유통업계에서는 몰링전략이라고하여 오프라인 매장에서의 체류시간이 길어질수록 고객의 상품 판매 접촉점이 늘어나 하나라도 더 팔 수 있다는 믿음이 있다. 실제로 숫자로도 뒷받침된다. 이는 온라인에 넘어와 대형포탈사이트에서 수많은 무료서비스를 푸는것이 최대한 포탈에서 오래 머물며 유료결제를 유도하게 만드는 것과 같다.


 그리고 이런 관점에서 정용진은 스타필드로 승부수를 띄웠다. 

 


 2016년 개장한 스타필드하남은 기존의 백화점 마트와 달리 쇼핑의 길목에서 식사, 체험, 스포츠, 게임, 영화, 스파, 휴식등을 모두 누릴 수 있는 공간으로 만들었다. 매장은 더욱 커졌고, 더 개방감을 갖고 있어 사람들간에 부딪힘이 적고, 더 많이 돌아다녀야 더 많이 볼 수 있게 꾸며졌다.


 평균 체류시간은 5.5시간으로 기존 이마트 체류시간에 비해 2배가 늘어났다. 정확하게 체류시간에 포커싱한 스타필드가 탄생한것이다. 누구나 알 듯 이제는 스타필드가 입정한다는 소문이 돌면 주변 집값이 오를만큼 지역 인프라관점에서도 매우 각광받고 있다는 것은 이제 더이상 스타필드가 단순 쇼핑공간이 아닌 체험의 공간이 되었음을 반증한다. 


3. 주말 쇼핑시간을 방해하는 최대의 적은 누구인가?


 정용진은 스타필드로 부족하다고 생각했다. 주말 한참 쇼핑해야할 때 사람들이 어디에 가있는가? 놀이공원과 야구장에 가있다. 영국같으면 축구장, 미국이라면 농구장이겠지만 한국이라면 야구장이었다. 


 2010년대 들어 변경된 규정에 따라 토요일과 일요일에는 오후 1시부터 야구를 시작한다. 야구는 평균 3시간 30분정도 소요되며 이에 수반하는 이동시간까지 포함하면 한나절을 모두 야구라는 엔터테인먼트에 쏟아야한다.

 

 뿐만아니라 야구장에서 사먹는 음식을 비롯해, 주차료, 굿즈 구매비용, 관람석 비용등을 생각한다면 수십만원이 하루에 빠져나간다. 이것이 쇼핑센터 입장에서 야구장이 주말 최대의 적인 이유이다. 가처분소득이 제한되어 있는 상황에서 야구장에서 써버리는 돈이 있다면, 그만큼 마트에서 쓰는 돈은 줄어들 수 밖에 없다.


 그래서 야구단을 인수했고, 추신수를 영입했다. 이제는 모든 야구인들의 시선이 인천을 향할 것이고, 주말내내 SSG, 이마트, 신세계, 랜더스라는 말을 입에 돌게 하고 눈에 머물게 할 것이다. 



 마찬가지로 에버랜드, 롯데월드 등 놀이공원, 요즘은 테마파크로 불리는 곳들에서 쓰는 시간 또한 크다. 대부분 주말에 장을 보는 특성과 동일하게 겹치는 놀이공원의 휴일 이용 수요는 그만큼 마트에서 쓰는 시간을 줄일 수 밖에 없다. 이것이 이마트의 최대 적인 것이다. 


 그래서 정용진은 화성국제테마파크를 통해 놀이공원에 쏟는 시간마저 뺏어오려고 노력중이다. 작년 11월 화성국제테마파크 비전 선포식에서도 밝힌 테마파크 설립 운영 의지는 다음과 같았다


 "단순히 상품만 팔아서는 살아남을 수 없고, 관광객들이 오랜 시간 머물며 다양한 체험을 할 수 도록 테마파크를 만들겠다" 


체류시간에 꽂혀있는 정용진이기에 얼마나 야구장에서 놀게만들지, 화성테마파크에서 하루를 다보내게 만들기 기대가 되는 부분이다.

매거진의 이전글 나는 왜 셀카를 찍지 못했을까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
브런치 시작하기

카카오계정으로 간편하게 가입하고
좋은 글과 작가를 만나보세요

카카오계정으로 시작하기
페이스북·트위터로 가입했다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