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맑은구름 Nov 29. 2019

아이리시맨, 영감님들의 종합선물세트

column review

Intro

영화를 보다 보면 '도대체 이 영화를 어떻게 만든 거지?'라는 생각이 드는 순간이 있다. 마틴 스콜세지 감독은 1942년생으로 한국 나이로 치면 77세다. 적지 않은 나이는 그렇다 치더라도 209분짜리 영화를 보는 것도 쉽지 않은데 만드는 것은 오죽했을까?


선물 같은 연기

<아이리시맨>의 주조연을 읽어내려가다 보면 영화를 보지 않고도 이 영화의 무게감이 느껴진다. 종합선물세트에도 메인이 되는 선물이 있듯 <아이리시맨>이 관객들에게 건네는 가장 큰 선물은 명품 배우진의 대체불가한 연기다. 특히 극의 중심에 서 있는 로버트 드 니로는 숲 한가운데 우뚝 자리 잡은 고목처럼 든든하고 굳건하다. 로버트 드 니로가 뻗어내는 가지는 관객들의 머릿속을 가득 채우고 그만큼이나 촘촘하게 짜여있는 뿌리는 관객들의 마음이 흔들릴 틈을 허용하지 않는다. 그뿐 아니라 영화의 기승전결에 따라 계절이 바뀌듯 변화하는 로버트 드 니로의 감정선은 황홀하다는 말 외에는 표현할 길이 없다. 더불어 그 주변에 서있는 알 파치노와 조 페시는 원래 그런 사람이었던 것처럼, 원래 그 자리에 있었던 나무처럼 로버트 드 니로와 함께 어울려 숲을 이룬다.

연기


선물 같은 이야기

<아이리시맨>은 미국의 유명 노동 운동가였던 지미 호파의 실종사건을 모티브로 제작된 실화 바탕의 영화다. 하지만 이런 사실을 전혀 모르고 보더라도 관객들은 영화에 푹 빠져들 수밖에 없다. 등장부터 퇴장까지 제 몫을 넘치게 해주는 캐릭터들과 미국의 근현대사를 가로지르는 장대한 스토리는 그야말로 한편의 재미있는 옛날이야기처럼 관객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는다. 등장하는 인물도, 발생하는 사건도 너무나 많은 나머지 영화가 100분여를 지나기 전까지는 배역들의 얼굴과 이름을 매치하기 바쁜데도 영화는 마라톤을 달리는 선수처럼 목표점이 명확하다. 그 많은 인물과 사건은 모두 마라토너의 주변을 지나가는 풍경과 또 다른 선수일 뿐 <아이리시맨>의 발걸음은 한순간도 갈지자를 걷지 않는다.

이야기


선물 같은 연출

축구도 영화도 감독의 중요성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다. 마틴 스콜세지의 위대함을 이 자리에서 굳이 메마른 몇 가지 형용사로 표현할 필요는 없을 것이다. <아이리시맨>의 연출, 음악, 미술은 하나씩 때 놓고 평가하기 힘들 정도로 그저 관객들에게 던져진 선물이다. 마틴 스콜세지의 전매특허인 진지함과 웃음을 넘나드는 화면전환, 위트 있는 편집은 물론 미술팀이 재창조해낸 미국의 1900년대 중반은 왜 영화가 상업과 예술의 중심에 설 수밖에 없는지를 증명한다. 마틴 스콜세지 감독은 1,855억의 천문학적인 제작비를 아낌없이, 정확히는 아름답게 쏟아부었다. <아이리시맨>의 배경과 소품들은 너무나 완벽한 나머지 내가 살고 있는 지금 이 시대가 거대한 세트장이고 지금 저 영화가 현실인 것 같은 착각마저 일으킨다. 또한 배우들의 얼굴을 수십 년 전으로 돌려보낸 디에이징 CG기술은 영화가 과연 어디까지 갈 수 있는지에 대한 질문을 던지게 만든다.

연출


종합선물세트

결론적으로 <아이리시맨>은 평균 나이 77세의 영감님들이 모여 만들어낸 종합선물세트다. 209분이라는 시간이 꽤 길게 느껴지기는 하지만 소위 말하는 '킬링타임'용 영화들에 비하면 <아이리시맨>이 선사하는 209분은 관객들의 영화 인생에 길이 남을 209분이 되지 않을까 생각된다. 제작비 회수가 쉽지 않음을 알고도 과감히 투자한 넷플릭스와 영화를 연출한 스콜세지 감독, 그리고 배우들이 선사해준 이 선물 같은 영화를 받은 한 명의 관객으로서 그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하고 싶다.



맑은구름 소속색인출판 직업편집장
구독자 1,851
매거진의 이전글 감쪽같은 그녀, 신파 적색경보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
브런치 시작하기

카카오계정으로 간편하게 가입하고
좋은 글과 작가를 만나보세요

카카오계정으로 시작하기
다른 SNS로 가입하셨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