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쉐아르 Oct 03. 2018

Schubert for Two (2003)

내가 사랑하는 음반

좋아하는 음반에 대한 글을 적습니다. 음악에 조예가 깊은 건 아니에요. 소개된 음반이 소위 명반은 아닐 수 있습니다 ^^

 

 

 

바이얼리니스트 길 샤함과 기타리스트 외란 쇨셔가 같이 연주한 슈베르트의 곡입니다. 연주된 곡들이 모두 바이올린과 기타를 위해 작곡된 곡들은 아닙니다. 예를 들어 처음에 연주되는 Sonata in D major D384는 바이올린과 피아노를 위해 작곡된 곡입니다. Sonata in A minor D821 같은 경우는 기타와 첼로의 중간 모양 같은 arpeggione라는 악기를 위해 작곡된 곡이고요. 그 외 왈츠도 있고 댄스곡도 있습니다. 


이 곡들을 길 샤함과 외란 쇨셔가 편곡하고 또 다른 이들의 작업 결과도 모아서 하나의 음반으로 만들었습니다. 하이페츠가 편곡한 곡도 있더군요. 원래 기타 소리를 들으려고 구입했는데 듣다 보니 길 샤함의 바이올린 소리가 더 인상 깊습니다. 


16세 차이가 나는 (쇨셔가 16살 더 많아요) 두 사람의 연주 호흡이 정말 좋습니다. 두 사람은 같은 컨셉으로 Paganini for Two라는 음반도 만들죠. 길 샤함은 Dvořák for Two라는 앨범도 만들었는데 이건 남매인 피아니스트 올리 샤함과 만들었어요. (참고로 두 사람의 부모는 둘 다 과학자입니다.  천문 물리학자와 생물학자인데 어떻게 길과 올리는 전혀 다른 길로 갔네요.)


이 음반은 정말 편하게 들을 수 있는 음반입니다. 일 하면서 자주 듣는 음악입니다. 그런데 문득문득 멈춰요. 뭐랄까. 내가 이렇게 좋은 소리를 듣고 있어도 될까 싶은 마음이 듭니다. 


유튜브에 보니 쉘셔가 전곡을 올려놨네요. 찾아서 들어보시기 바랍니다. 그중 마지막 곡인 아베마리아입니다. 


매거진의 이전글 Horowitz in Moscow (1986)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