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김진호 Aug 12. 2016

세뇨리따

김주탁


수십 년 지났어도
기억나는 버스 번호

83번 64번

숭례문 맞은편에서 승차
남산 에둘러 오르는 오전

유학의 관문 괴테 인스티투트

꿈같은 문화원 한참 지나
멈추어 서는 스페인 영사관

83번에서 내렸다

부에노스 디아스 (안녕)

인사말에서 그녀가 웃었다

나의 대꾸는 촌뜨기

고향행 옥천 시외버스 64번
내 안으로 들어왔다

그녀의 파란 눈웃음
승차 거부당하는 이방의 색조

아디오스(안녕) 

그때 내 나이 스물 후반
도이취도 여인도 꽃으로 피어

남산 벚꽃들마저 흐드러져 
장관이었다

파란 꽃 기억의 엇갈리는 종착

오십 중반 적시는 막걸리 잔으로
계룡산 벚꽃 흩날리고 있다

매거진의 이전글 자반고등어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
브런치 시작하기

카카오계정으로 간편하게 가입하고
좋은 글과 작가를 만나보세요

카카오계정으로 시작하기
페이스북·트위터로 가입했다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