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김진호 Aug 16. 2016

동요

오빠 생각

김주탁


뜸북뜸북 뜸북새 논에서 울고

*미끈유월 다 가도록
무논 가득하니 더위만 한가한 데

뻐꾹뻐꾹 뻐꾹새 숲에서 울제

왼종일 울어 대는 뻐꾸기
뒷 산의 시원한 휘파람입니다

우리 오빠 말 타고 서울 가시면

숯물처럼 까만 얼굴 제대 경례에 
짝짝이 신발로 달려 나갔더니

비단구두 사가지고 오신다더니

따가운 햇살만 소식처럼 다가와
그리운 기다림만 벼이삭으로 익어 갑니다

때 이른 단풍 물드는 눈물만 떨어져
비단 빛으로 젖어드는 흰 고무신

두 필 비단신으로 기다리는 
오빠 생각입니다


*미끈유월-한 달이 쉽게 지나가 버린다는 뜻으로, 음력 6월을 이르는 말

매거진의 이전글 봄비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
브런치 시작하기

카카오계정으로 간편하게 가입하고
좋은 글과 작가를 만나보세요

카카오계정으로 시작하기
페이스북·트위터로 가입했다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