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김진호 Aug 18. 2016

지렁이

김주탁


물가의 사월이 오면
포인트마다 자리가 없다
유충의 부화처럼 나타나는 꾼들
초리대 끝으로 합사줄 이어 던져
물찌의 춤 캐미의 불놀이
산영 무렵의 늦은 출조
마침 뒤꽂이까지 거둬 내는 자리
낚시 가방으로 찜한다
쓰다 만 지렁이 선뜻 건넨다
꾼들의 정은 강물이다
지렁이 미끼 던져 본다
피라미 똑딱 끊어 먹는 극성
가끔 빠가들이 달려들어 
떡밥만 쓰기로 한다
입질이 얇아지는 자정
철수를 한다
낚시도 살림이라고
지렁이 통도 버리지 못한다
며칠이 깜박 지나
지렁이 통
철사들이 가득하다
아깝기도 하고 
녀석들에게 미안하기도 하는
생명에 대한 옅은 죄책감
그 사람의 죄질
저렁이 수만큼 줄었겠다
아니면 공범을 물을 것인가
당분간
밥만 먹고 밥만 먹여야겠다
연둣빛 바람만 마셔도 그윽해지는
사람과 강의 깊이 아닌가

매거진의 이전글 사월에는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
브런치 시작하기

카카오계정으로 간편하게 가입하고
좋은 글과 작가를 만나보세요

카카오계정으로 시작하기
페이스북·트위터로 가입했다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