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김진호 Aug 19. 2016

으름꽃

김주탁


푸른 은화 닷냥
잎자루 끝으로 매달고
이리저리 굽어 틀며 오른 덩굴
바람을 승낙하는
잎맥의 지문들
허공마다 푸른 지장으로 흔들리는
화엄의 몸짓
님이 오시려나 보다
너의 자태는 자비의 합장
보랏빛 작은 꽃
연등처럼 둥글게 몽글 졌다
잎에도 지문이 있어
초록으로 사는 꼴
손처럼 벌린 으름 잎 사이사이
조롱조롱 꽃등을 내고
소원을 벌리고 있다
성취의 향을 피워 내고 있다

매거진의 이전글 노릇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
브런치 시작하기

카카오계정으로 간편하게 가입하고
좋은 글과 작가를 만나보세요

카카오계정으로 시작하기
페이스북·트위터로 가입했다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