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김진호 Aug 19. 2016

경계

김주탁


빛은 그림자를 만들지
빛과 그림자
경계의 선은 
백이며 흑이다
살아 있다면 만나야 되는 소멸
삶과 죽음
경계의 시간은 포개져 있다
시간은 흐르는 것이 아니라
경계의 표식을 인식하는 것
숨 쉬는 것도 멈춤의 연결이다
정지의 경계를 이어가는 호흡
살면서
경계의 중심은 없다
인간의 운명이 그러하거늘
뜨거워지는 중심이 있다면
거기가 삶의 꼭짓점이다
빛이며 내일이며
현상으로 사는 미래 같은 현재
잠들지 않아도 꿈이 보이는
충만으로 깨어 있는 실존
경계로부터의 자유다
행여 착각하지 마라
자유로운 경계를
그림자가 빛을 만들 수 있다면
미래가 현재를 만들 수 있다면
또 모를까

- 삶과 사고의 경계에서 어지러운 혼란, 잠시 습작을 멈추고 강의 흐름을 사유하기로 한다.

매거진의 이전글 중독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
브런치 시작하기

카카오계정으로 간편하게 가입하고
좋은 글과 작가를 만나보세요

카카오계정으로 시작하기
페이스북·트위터로 가입했다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