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김진호 Aug 25. 2016

빗속의 센치멘탈

김주탁


비는 낙하의 노래다
가슴으로 소리쳐 오는 난타다
수십만 개의 구름방울이 모여 
만들어지는 물방울 하나
한 방울의 박치도 없는
너를 부르는 나의 음색이다
빙정의 마음으로 식어 오는
나의 대변이다
너는 어디 있느냐
낙하 뒤로 부서지는 소리
듣지 못하느냐
부딪치고 부서져서 스미는 애탐을
너는 외면하고 있느냐
끝끝내 돌아보지 않는
몹쓸 것이 너의 대답이라면
돌아가리라
부서진 흔적들을 눈물처럼 거두어
바다로 돌아가리라
수백만 개의 아픔을 거두며
다시 뜨거워지리라
참을 수 없는 가벼운 그리움 
하늘로 안개처럼 피어 올라
더 이상 견딜 수 없이 애 타들면
또다시 물방울의 노래로
추락하리라
너는 나의 빈 곳
비 오는 날이면 도져 오는
나도 알 수 없는 
빗속의 센치멘탈이었다

매거진의 이전글 산삼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

브런치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