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김진호 Aug 03. 2016

사금파리

김주탁


하세월 지나도록 
마르지 못하는 당신의 눈물은 
체념하듯 떨어져 버리고
부수어져 누워 버리는 기다림
깨어진 조각마다 한껏 애 타들어
웅크린 등마다 새겨진 문양
푸른 멍으로 번지고 
우묵히 속 배 드러내고
서린 한 날카로이 테두리 세우며  
울 밑 시름시름 박혀 시립 습니다
이른 아침 
햇빛에 먼저 반짝거리는 마중
어둠 짙은 밤
달빛에 살 속까지 은은한 온유
떠나보내는 일이 한없이 서툴러
백토로 돌아가지 못하는
사금파리

괜스레
푸른 멍든 나의 기다림만 베어 내는
사금파리입니다

매거진의 이전글 부부싸움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
브런치 시작하기

카카오계정으로 간편하게 가입하고
좋은 글과 작가를 만나보세요

카카오계정으로 시작하기
페이스북·트위터로 가입했다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