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글곰 Sep 16. 2019

송건,
가장 보잘것없었던 왕

삼국지의 인물들 09

  후한 말엽의 군웅할거 시대에 스스로 황제나 왕을 자처한 이들이 여럿 있었습니다. 가장 먼저 원술이 옥새를 쥐고 황제를 자처하였다가 얼마 지나지 않아 멸망했지요. 조조는 적어도 형식상으로는 한나라의 신하로써 위왕에 책봉됩니다. 이후 유비가 한중왕을 칭했지요. 조비가 후한의 마지막 황제인 헌제로부터 황위를 선양받자 유비 역시 한나라의 계승을 천명하며 황제의 관을 썼습니다. 손권 역시 훗날 스스로 황제가 됩니다. 또 요동의 군벌이었던 공손연 역시도 연왕을 자칭하였다가 토벌되었습니다. 이들의 면면을 보면 비록 수준 차이는 있을지언정 적어도 한 지역을 제패할 만한 실력이 있었던 자들입니다. (이른바 ‘동오의 덕왕’으로 알려진 엄백호는 실제 역사에서 왕을 칭한 적이 없습니다.)


  그러나 하수평한왕(河首平漢王) 송건을 아는 분은 그다지 많지 않을 겁니다. 




  동탁이 죽고 천하가 어지러워지자 수많은 군웅들이 일어났습니다. 송건도 그런 무리 중 일원이었는데요. 그는 중원에서 서로 치고받으며 명멸한 수많은 경쟁자들과는 다른 방식을 택합니다. 멀리 떨어진 변방에서 세력을 구축한 후 자신의 국가를 세운 것이죠. 스스로 하수평한왕에 오른 송건은 연호를 정하고 승상 이하 문무백관을 임명하여 나라의 기틀을 갖추기에 이릅니다. 


  그런데 그 나라의 영토가 고작 현(縣) 하나였습니다.


  [참고자료] https://brunch.co.kr/@gorgom/7


  현. 한나라 시대 지방 행정구역의 최소 단위입니다. 규모는 지역에 따라 차이가 있지만 대체로 1만 호 전후였습니다. 현대 대한민국에 견주어 보면 읍면동 단위라고 해도 크게 다르지 않습니다. 그야말로 콩알만 한 영토지요. 게다가 그가 자리 잡은 포한현이라는 곳은 관중 지역에서도 서북쪽으로 한참이나 들어간  농서군에 속한, 지금의 소수민족 자치구역에 해당하는 곳입니다. 당대에는 그야말로 산골짜기 깊숙한 곳에 있는 깡촌이라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였지요.


  하지만 역설적으로 그 덕분에 송건은 살아남았습니다. 너무나도 외진 곳에 있었던 탓에 구태여 공격할 필요도 없었고, 또 공격해서 얻을 이익도 전무했기 때문입니다. 게다가 관중 일대는 마초와 한수를 비롯한 십여 명의 군벌들로 인해 극심하게 혼란스러운 상황이었지요. 서로를 견제하기에 바빴던 그들은 굳이 송건 같은 피라미에게까지 신경 쓸 여유가 없었습니다. 그리하여 한때 그토록 강성했던 원술조차 황제를 참칭한 후 고작 2년 만에 멸망했지만, 그보다 훨씬 보잘것없었던 송건은 너무나도 기막힌 위치 선정과 지나치게 미약했던 세력 덕분에 30년이 넘는 장구한 세월 동안 성공적으로 왕 노릇을 할 수 있었습니다.


  하지만 하수평한왕의 최후는 슬프게도 비극적이었습니다. 


  211년. 이미 중원을 평정한 조조는 드디어 관중으로 진출합니다. 혼란스러운 관중을 평정하겠다는 심산이었지요. 관중의 군벌들은 외부의 침입에 힘을 합쳐 대항합니다. 마초와 한수를 필두로 하여 격전을 벌였지만, 결국 승자는 조조였습니다. 이후 하후연이 잔당들을 소탕하고 이민족들을 토벌하며 관중 일대를 안정시킵니다. 


  그때까지 구석에서 숨죽이고 있던 송건도 더 이상은 조조의 칼날을 피할 수 없었습니다. 더군다나 천자를 끼고 황명을 받들어 역적들을 토벌하는 입장인 조조로서는 감히 황제를 참칭한 대역 죄인을 그대로 놓아둘 수 없었지요. 214년. 군사들이 마침내 포한현을 포위합니다.


  토벌군의 지휘관은 명장 하후연이었습니다. 거기다 장합과 장기라는 훌륭한 장수들까지 가세한 호화찬란한 진용이었지요.  놀랍게도 송건은 그들을 상대로 무려 한 달이나 버텨냈습니다. 포한현이 워낙 지세가 험준하여 지키기 좋은 지역이기도 했지만, 그만큼 나름대로의 능력은 있었다는 뜻이겠지요. 그러나 그의 재주로도 천하의 삼분지 이를 차지한 거대한 강적 조조의 군세를 끝까지 막아낼 수는 없었습니다. 결국 성은 함락되었고, 송건을 비롯한 문무백관들은 모두 참수당했으며, 송건의 백성들은 잔혹하게 도륙되었습니다. 그렇게 송건의 나라는 국명조차 기록에 남기지 못한 채 멸망했습니다. 




  송건은 물론 너무나 보잘것없는 인물입니다. 그러나 후한 말에서 삼국시대에 이르는 군웅쟁패기에, 그토록 조그만 세력을 지니고도 사서에 이름을 뚜렷이 남긴 자는 송건 외에 없었습니다. 또 그토록 미약한 세력으로 그렇게까지 오래 살아남은 자도 송건 외에 없었습니다. 원소. 여포. 도겸. 원술. 유표. 마등. 한수....... 한때 천하를 호령했던 군웅들이 모두 죽어 땅에 묻힌 후에도 송건은 여전히 살아 있는 왕이었습니다.


 그렇기에 격변하는 현대 사회를 힘겹게 살아가는 우리 소시민들에게 그는 어쩌면 작은 희망일지도 모릅니다. 우리들은 모두 꿈을 가지고 있으니까요. 너무나 평범하고 보잘것없는 나 같은 존재도 혹시 역사에 이름을 남길 수 있지 않을까 하는, 비록 가능성은 한없이 낮지만 그렇다고 버릴 수는 없는 그런 작고 소중한 꿈 말입니다.


  모두가 유비나 조조가 될 수는 없습니다. 하지만 열심히 노력하면 혹시 송건은 될 수 있을지도 모르지요. 저는 그런 희망을 지니고 삽니다. 

이전 08화 이회, 다재다능한 행정가이자 장수
brunch book

현재 글은 이 브런치북에
소속되어 있습니다.

인물로 보는 삼국지 이야기 1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