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나는 누군가 Jan 13. 2019

유배와 화

1519 선비의 화-김정과 그의 조선

선비들이 죽음이나 유배를 가는 정치적인 사건을 보통 사화라고 부른다. 당대 권력은 지우려고 했지만 세상은 간직하려고 했던 사람들의 흔적이 사화에 있다. 


"아! 천추만세에 내 슬픔을 알리라" - 충암 김정


대전시립박물관에는 상설전시실과 기획전시실이 따로 운영이 되고 있는데 기획전시공간이 두 곳이 만들어져 있어서 다른 콘셉트 혹은 흐름이 같은 느낌의 전시전을 동시에 만날 수 있는 곳이다. 충암 김정은 외로운 섬 제주도에서 36년의 삶을 마감하면서 사약을 들고 '임절사'를 읊조린다. 

"외딴섬에 버려져 외로운 넋이 되려 하니

어머님 두고 감이 천륜을 어기었네

이 세상을 만나서 나의 목숨 마쳐도

구름을 타고 가면 하늘문에 이르리

굴원을 따라 떠돌고도 싶으나

기나긴 어두운 밤 언제면 날이 새리

빛나던 일편단심 쑥밭에 묻게 되면

당당하고 장하던 뜻 중도에서 꺾임이니

아! 천추만세에 내 슬픔을 알리리"

올해는 황금돼지의 해라서 그런지 몰라도 작년 중반부터 전시가 시작된 벽돌공장에 놀러 간 아기돼지 체험 전시전은 대전의 가족 위주의 사람들에게 많은 인기를 얻고 있다고 한다. 

기획전시실 입구에서 보이는 건물은 국보 제233호로 지정된 근정전이다. 1395년 지은 건물은 임진왜란 때 불타버렸고, 현재의 건물은 1867년 중건되었는데 앞면 5칸, 옆면 5칸의 팔작지붕으로 아래층의 고주가 위층의 변주가 되는 구조로 조선시대 궁궐의 정전 중에서 가장 높고 규모가 크며, 조선 후기 다포계 건축의 특징을 대표하는 건물이다. 신하들의 조하를 받던 곳으로 영화나 드라마에서 가장 많이 등장하는 공간이기도 하다. 

충암 김정이 화를 입은 것은 기묘사화였다. 그 화는 연산군을 몰아내고 중종을 옹립한 정국공신의 공을 가려내는 '위훈삭제'를 추진하다가 기존 세력인 훈구파의 공격을 받게 된다. 지금이야 정치적인 생명이 끝나는 선에서 머물 수도 있지만 조선시대에는 죽음까지 감내해야 했다. 중종 14년(1519년)에 기묘사화가 일어났고 충남 김정은 그 화를 피할 수 없었다. 

개인적인 이야기에 국한되는 것처럼 보이지만 조선의 정치적인 생명이 어떻게 유지될 수 있었는지를 알 수 있는 전시전이다. 화를 당해 유배를 당하기도 하고 사약을 받고 생을 마감할 수도 있었지만 새로운 깨달음 얻거나 학문을 게을리하지 않고 빛나는 계기로 삼은 이들도 적지 않았다. 

조선시대 첫 사화는 역사상 유명한 폭군인 연산군 때 일어났다. 조선시대에 사화를 일으키게 만든 왕들은 정치적으로 자신의 입지를 확고하게 만들기 위해 활용하였다. 연산군 역시 초기에 폭정의 결과라기보다는 자유로우면서 강력한 왕권을 행사하기 위해 삼사와 사관들에게 정치적인 경고를 한 것이었다. 

조선왕조실록에서 등장한 유배지는 모두 408곳이라고 한다. 지역별로 보면 경상도가 81곳, 전라도가 74곳, 충청도는 70곳에 달하며 횟수로 보면 전라도는 915회, 경상도는 670회, 충청도는 320회에 이른다. 지역으로는 제주도가 81회로 가장 많다. 가장 먼 섬이고 지금이야 쉽게 갈 수 있지만 조선시대만 하더라도 제주도는 아주 멀고 쉽게 갈 수도 없고 나오기도 힘든 곳이었다. 

지금도 적지 않은 정치적인 충돌이 일어나고 있지만 사화라고 부르지는 않는다. 적어도 통치자에 의해 죽음에 이르기까지는 않기 때문이다. 사화는 계유정난으로 형성된 세조대의 공신 집단이 중심이 된 관료 세력을 지칭하는데 조정에 진출하기 위한 재야의 선비들, 사림파에 대한 훈구파의 정치적 공격으로 말해진다. 

김정이 출사 한 것은 연산군이 폐위된 직후였다고 한다. 중종반정은 충을 숭상하는 성리학을 국가철학이자 통치이념으로 삼아 건국한 나라였기에 그 의미가 상당히 컸다. 김정역시 태어날 때 약간의 과장을 통해 신동이라고 알려져 있다. 김정은 11가지 잠언이라는 '십일잠을 적었는데 이는 그가 약관의 나이에 방대한 고금의 문헌들을 읽고 그것을 자기 것으로 만들었는지 보여주고 있다. 

"1515년(중종 10) 8월 순창군수 김정은 담양부사 박상과 함께 폐비 신 씨의 복위를 주청 하는 상소를 올렸다. 신 씨는 중종의 즉위와 함께 왕비가 되었으나 반정세력들은 신 씨의 아버지 신수근이 반정에 반대했다는 이유로 그를 폐위시켰다. 감정의 상소는 부부의 연을 강제로 끊어버린 반정공신들의 폐륜과 자신의 아내를 지키기 못한 중종의 무능, 모두를 공격한 것으로 파장은 클 수밖에 없었다. 심지어는 대간들조차 김정을 비난했고 결국 파직된 그는 충북 보은에 유배되었다." 

현재 김정을 배향하는 서원들은 충북 보은의 상현서원, 충북 청주 신항서원, 대전의 숭현서원, 정북 장수 화산사가 있고 사라졌지만 화산서원, 성곡서원, 귤림서원이 있었다. 화를 입었다는 것은 어떻게 보면 안위보다는 자신의 소신을 밝혔다는 의미의 반증이기도 하다. 소신으로 세상을 살았던 사람만이 겪었던 화를 보면서 소신이 무엇인지 보게 된다. 충암 김정은 1576년(선조9)에 문간이라는 시호를 받았으며 1758년(영조34) 영의정에 추증되었다. 

매거진의 이전글 사람, 곳, 책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