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C.S.Lewis

by 이다혜 Dec 18. 2020

[전시] 그 계절의 기억은 여전히

프리랜서 크리에이티브 팝업 스토어 by 프리낫프리 x TTP

프리랜서 매거진 〈프리낫프리 Free, not free〉와 크리에이티브 작업실 TTP가 함께하는 '프리랜서 크리에이티브 팝업 전시 및 스토어'에 초대합니다.  

<전시> 그 계절의 기억은 여전히 


추위가 누그러지고, 해가 점점 더 오래 떠 있는 동안 나는 혼자서 생활을 이어갔다. 이 비어 있는 방에 무엇이라도 들이고 싶었다. 그것이 결국 말라 비틀어질 꽃송이라 해도.


- 일시: 2020년 12월 18일(금) - 31일(목)

- 오픈시간: 평일 09:00 - 19:00, 25일&토요일 12:00 - 18:00, 일요일 휴무

- 장소: TTP(서울시 마포구 양화로 10길 45) 로비층 / 카페 컨택트로 입장

- 주최 및 주관: 프리랜서 매거진 <프리낫프리>, 합정크리에이티브 작업실 TTP

- 후원: 프리랜서 매거진 <프리낫프리>, 합정크리에이티브 작업실 TTP


<작가 소개> 


안녕하세요. 일러스트레이터 지아입니다. 주로 감정(에 잠긴 풍경)을 그립니다.

트위터 : @jiajinamin

인스타그램 : @jia.jina.min

비핸스 : https://www.behance.net/JiaJinaMin

<작품 소개> 


/도서 - 장밋빛 거품/ 

《장밋빛 거품》은 너무나 눈부시고 괴로웠던 여름에 써 내려간 짧은 소설입니다. 


⌜낡고 바랜 길마다 해가 비쳤다. 어디나 눈이 부셨다. 구름 한 조각 없는 하늘이었다. 그 많던 사람들은 모두 멀리 떠나버린 것 같았다. 골목마다 나무들이 그늘을 드리우고 있었다. 오래된 집에는 장미가 피었다. 늦은 봄에 피어난 장미는 여름의 문턱에서 시들어 버렸다.⌟ - 본문 중에서. 


- 제목 : 장밋빛 거품

- 저자 : 지아(Jia)

-발행일 : 2018년 9월 1일

- 판매가격 : 5000원

- 판매수량 : 10권

- 사이즈 : 148 X 210 mm (A5)

- 페이지 : 표지 제외 28p


/도서 - 감정의 박제/ 

《감정의 박제》는 추위가 마저 가시지 않은 겨울의 끝자락에서 전시회를 하나 열었습니다. 문득 스쳐지나가던 우울하고, 쓸쓸하고, 평온한 감정들을 그려놓았습니다. 차곡차곡 모아서 펼쳐놓은 감정들의 풍경을 기록한 작은 도록입니다.


⌜삶이라는 것은 상당히 너저분한 것이다. 쓰레기를 밟고, 먼지 섞인 공기를 들이마시며, 때가 낀 외투를 입는. 그 너저분한 생활 속에서 감정의 서슬만이 파랗다.⌟ - 본문 중에서



- 제목 : 감정의 박제

- 저자 : 지아(Jia) 

-발행일 : 2016년 5월 14일

- 판매가격 : 5000원

- 판매수량 : 10권

- 사이즈 : 148 X 210 mm (A5)

- 페이지 : 표지 제외 28p


/원화 - <우리는 서로 닮았지 하지만 같지는 않았어>


<우리는 서로 닮았지 하지만 같지는 않았어>, 캔버스 위에 아크릴, 40x40cm, 2016


/원화 - <이름 없는 열매>


<이름 없는 열매>, 캔버스 위에 아크릴, 18x26cm, 2018



/엽서 2종 - (꽃의 정원, 당신에게), 10x15cm/ 



/뱃지 4종 - (그해의 꽃, 오후의 차, 자정의 차, 평안한 밤), 3x3cm 이내



/스티커 -  Summer End, 8x8cm/


 

/캔뱃지 -  Sweet Piece, 6x6cm/





지아 JIA 작가 인터뷰 INTERVIEW


자기 소개 부탁드립니다. 

안녕하세요. 일러스트레이터 지아입니다. 주로 감정에 잠긴 풍경을 그리고, 천천히 글을 써 책으로 엮습니다. 종종 작은 사물들을 만듭니다.


‘그 계절의 기억은 여전히' 라는 제목으로 전시를 준비했어요. 그 계절이 어떤 계절이었을지 궁금해요. 관람객이 작품을 보며 떠오르는 저마다의 계절이라고 생각해도 되는 건가요? 

그렇습니다. 제가 겪었던 계절(시간)을 우선 전시하는 것이지만, 오신 분들은 그 분들의 계절(시간)을 떠올릴 것입니다.


소설 《장밋빛 거품》, 작품집 《감정의 박제》 두 권의 책을 전시하게 되었어요. 각 책에 대한 간략한 소개 부탁해요. 

둘 다 살면서 겪었던 감정에 대한 이야기를 담고 있습니다만, 《장밋빛 거품》은 그것을 소설(텍스트)로 정리한 것이고 《감정의 박제》는 개인전(이미지)의 도록으로 정리한 것입니다.


텍스트를 읽을 때 시를 읽는 느낌이었어요. 글을 쓸 때 어떠한 감정을 담고자 했는지 궁금해요. 

결국 삶은 연속되는 순간이고, 그 순간마다 교차하는 절망과 희망 혹은 슬픔과 기쁨을 기록하는 방식이었습니다.


머릿속에 어떠한 상(像)이 맺히면 글과 그림, 어떤 매체로 먼저 표현하는 건가요? 

꼭 어떤 것으로 먼저 표현하는 것은 아닙니다. 그 상(像)이 텍스트로 정리해야 하는 것이라면 글로 쓰는 것이고, 이미지로 정리해야 하는 것이라면 그림을 그리는 것입니다.


글을 쓰며, 그림을 그리며 새로 발견한 감정이나 내 서사가 있다면요? 

지금은 아직 살아있다는 것. 살아있으므로 아직은 무엇이라도 할 수 있다는 것.


작가님의 그림과 텍스트가 독자에게 어떻게 다가가길 바라고 있나요? 자유로운 감정과 해석이 당연하겠지만, 작품을 보는 독자가 이것만큼은 이 메시지 혹은 감정만큼은 알아봐주길 하는 것이 있나요? 

만약 제 작업물들이 말을 할 수 있다면, 이 삶이 생각하는 것만큼 희망으로 차 있지는 않지만, 당신에게 조금이나마 평안이 있기를 바란다고 인사할 것입니다.


창작하는 프리랜서로 일하고 있나요? 주로 어떤 일을 하고 있나요? 그리고 개인적인 창작 일과 수익을 만드는 일이 나뉘어 있나요? 각각 어떤 일인지 궁금해요. 

제 수입은 작가로서 만드는 창작물 판매금과, 프리랜서 디자이너로서 수주(受注)하는 외주비와, 파트타이머로 근무해서 받는 월급으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그리고 이러한 일들을 항상 병행해 왔습니다. 돌이켜보니 타인이 보는 것 보다는 항상 바쁘게 지냈습니다.


프리랜서로 일하며  좋은 점, 힘든 점을 꼽자면? 

저는 건강의 문제로 중간중간 쉬면서 일을 해야 했기에 하루에 짧은 시간을 일하거나 재택근무를 해야 했으니 프리랜서가 제 형편에는 맞았습니다. 하지만 프리랜서는 아무래도 경제·사회 상황에 영향을 많이 받고, 제도와 법으로 보호받기가 힘듭니다. 안정감이 없는 것입니다.


내 그림을 대중에게 소개하는 창작자이며 예술가로서 창작물을 세상에 내놓기 두렵다고 느낄 때도 있을 것 같은데요, 이런 어려움은 어떻게 극복하고 있나요? 

제가 요령이 없어서일까요? 그저 열심히 준비하고, 계속 주의를 기울이는 것 이외에는 딱히 두려움을 극복하는 방법이라 할 것이 없습니다. 사실 그래서 제게 소식을 전해주시는 분들께 깊은 감사를 느낍니다.


창작 아이디어는 어디서 주로 얻나요? 아이디어를 정리하고 구체화하기 위해 작가님이 하는 특별한 활동이 있다면? 

제 생활과 그로 인해 겪는 감정에 기반해서 작업을 하다보니 텍스트나 이미지가 떠오르면 그때그때 메모와 스케치를 합니다. 기억은 휘발성이 강하기 때문입니다.


작가님의 다음 작업이 궁금해요. 그리고 앞으로의 꿈도 궁금합니다. 

단기적인 목표는 개인전을 여는 것이고, 굳이 꿈을 정하자면 살아있는 동안에 계속 작업을 할 수 있는 작가로 지내는 것입니다.




▶ '프리랜서 크리에이티브 전시 및 팝업스토어' 시리즈는 프리랜서 매거진 〈프리낫프리 Free, not free〉와 합정 크리에이티브 작업실 TTP가 함께 기획하고 실행하며 전시 공간 운영 및 판매에 컨택트커피의 도움을 받고 있습니다. 

▶ '프리랜서 크리에이티브 전시 및 팝업스토어'는 12월 말까지 총 7명의 프리랜스 창작자의 작품을 전시하고 판매합니다. 


프리랜서 매거진 〈프리낫프리 Free, not free〉

합정 크리에이티브 작업실 TTP 

https://www.ttp.seoul.kr/

카페 컨택트서울

https://www.instagram.com/contact_seoul/


매거진의 이전글 [인터뷰] 곰곰출판 이보현 작가, 이영주 작가

작품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