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생각전구 Jan 11. 2019

110살 나무가 도서관으로 변신한 사연

'Little Free Library'는 2009년 미국에서 시작된 비영리단체입니다. 자신이 원하는 곳에 작은 도서관을 만들어 사람들이 편하고 자유롭게 책을 읽을 수 있도록 해주는 운동입니다. 미니 도서관이기에 우편함이나 새장 형태의 작은 사이즈으로 만들어지며 누구나 책을 꺼내어 읽고 돌려놓으면서 자율적으로 운영됩니다. 전 세계 88개국에 75,000개 이상의 미니 도서관이 생길 정도로 많은 사람들이 동참하고 있으며 이를 통해 독서 운동이 활발히 펼쳐지고 있습니다.

미국 오하이오주에 거주하는 Sharalee Armitage Howard의 집 앞 마당에는 110년 된 목화나무가 있었습니다. 110년의 나이만큼 크고 웅장한 나무였습니다. 하지만 이 나무를 베어 내어야 하는 사정이 생겼습니다. 고민 끝에 Sharalee Armitage Howard는 'Little Free Library'에 동참할 수 있는 아이디어를 내게 됩니다.

나무의 밑동을 남기고 그 속에 작은 도서관을 만들었습니다. 유리 문을 달고 지붕을 씌웠습니다. 문 위에는 나뭇조각으로 책 모양을 만들어 붙였고 지붕 아래에 등도 달았습니다. 마치 동화 속에 등장하는 나무 집처럼 아름답고 환상적입니다.

Sharalee Armitage Howard는 도서관 사서이자 아티스트입니다. 책을 사랑하는 마음으로 나무 기둥에 작은 도서관을 만든다는 아이디어를 갖게 되었고 아티스트의 감각으로 멋지게 꾸밀 수 있었습니다. 최근 만들어진 나무 집 도서관은 'Little Free Library' 운동에 참여하면서 'Little Free Library'의 가장 아름다운 도서관 중 하나로 꼽히게 되었습니다.


출처 :  https://littlefreelibrary.org/librarian-transforms-110-year-old-tree-into-jaw-dropping-little-free-library/

생각전구 블로그 : http://ideabulb.co.kr/


매거진의 이전글 기발한 아이디어의 DIY 크리스마스 트리들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