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생각전구 Jun 27. 2019

아픈 어린이 곁을 지켜주는 곰돌이 인형

모든 부모의 가장 큰 소망은 자녀의 건강입니다. 어떠한 부모도 자녀가 병으로 고통받는 것을 원하지 않습니다. 하지만 어쩔 수 없이 병원에서 치료를 받는 경우가 생깁니다. 병원 치료 중 어린 아이들이 제일 무서워하는 것은 주사일 것입니다. 특히 링거 주사라도 맞게 되면 주사의 양과 걸리는 시간 때문에 처음부터 두려움을 느낍니다.

미국의 Ella Casano는 12살 소녀입니다. 그녀는 7살 때 혈소판이 파괴되어 부상과 출혈 시 심각한 위험을 초래할 수 있는 ITP(Idiopathic Thrombocytopenia Purpura)라는 병을 앓았습니다. 체육 수업조차 받을 수 없을 정도여서 치료를 위해 8주에 한 번씩 병원에서 혈액 주사를 맞아야 했습니다. 매번 치료를 받으며 링거 주사에 주눅이 들었습니다. 자신뿐 아니라 다른 아이들도 비슷한 경험을 하고 있다는 것을 알고 Ella Casano는 아이디어를 떠올리게 됩니다. 곰돌이 인형으로 주사를 감싸는 것입니다. Ella Casano는 자신의 생각을 엄마의 도움으로 완성했습니다.

소녀의 아이디어를 접한 병원 관계자들은 그녀의 창의력에 감탄했고 결국 'Medi Teddy'라는 이름의 주사 커버 테디베어가 태어나게 되었습니다. 'Medi Teddy'는 많은 사람들의 관심과 참여로 어린이 환자들을 위해 전해지고 있습니다. 귀여운 곰돌이 인형이 아픈 어린이에게 큰 위로가 될 것입니다. 자신과 같은 경험을 하고 있는 어린이들을 위한 12살 소녀 Ella Casano의 따뜻한 마음이 고스란히 전해집니다.


출처 : https://www.medi-teddy.org/

생각전구 블로그 : http://ideabulb.co.kr/


매거진의 이전글 110살 나무가 도서관으로 변신한 사연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