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생각전구 Jul 01. 2019

방 만큼 큰 발코니를 자랑하는 프랑스의 아파트

프랑스에는 독특한 건물이 있습니다. 와인으로 유명한 픽생루(Pic Saint-Loup) 지역과 레즈 강(River Lez)에 인접한 곳에 있는 17층 빌딩입니다. 흰색의 건물 벽으로 삐죽삐죽 나와있는 판(?)들이 무척 독특해 보입니다. 어색하게 느껴질 정도로 일반적인 건물의 모습과는 다릅니다.

L’Arbre Blanc라는 이름의 빌딩은 '흰색 나무'라는 뜻을 갖고 있습니다. Sou Fujimoto Architects, Nicolas Laisné, Dimitri Roussel, OXO Architectes 등 4개의 건축 디자인 회사가 협업으로 완성되었습니다. 주거와 사무, 문화 공간이 마련된 복합 빌딩의 가장 큰 특징은 바로 발코니입니다. 각 공간에서 밖으로 나올 수 있는 발코니가 매우 넓어서 마치 나무에서 수많은 가지들이 뻗혀있는 것처럼 보입니다. 가장 큰 아파트의 면적은 35 제곱미터이며 발코니의 면적은 무려 7 제곱미터나 됩니다.

편안하고 안정적인 야외 생활을 촉진하고 주민들 간의 밀접한 관계 형성을 위해 초대형 발코니를 구상하게 되었습니다. 복층 아파트의 경우 각층의 발코니가 계단으로 연결되어있고 다양한 개인생활 보호와 레이아웃 옵션을 갖추고 있습니다. 답답한 우리의 발코니와 큰 차이가 있어 부럽기만 하네요.


출처 : http://nicolaslaisne.com/portfolio/arbre-blanc/?lang=en

생각전구 블로그 : http://ideabulb.co.kr/


매거진의 이전글 아빠가 만든 아이들을 위한 가구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