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생각전구 Jan 28. 2020

우한 폐렴, 코로나 바이러스로부터 주인을 구한 반려견

대만에 사는 골든 리트리버 키미(Kimi)가 심한 장난 때문에 주인에게 혼이 났습니다. 주인 가족들은 얼마 전 여행을 준비하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반려견 키미가 여권을 갈기갈기 물어뜯어 버렸습니다. 평소에 키미와 사이좋게 지내는 가족들은 키미의 돌발행동에 깜짝 놀라며 혼을 냈고 결국 손상된 여권을 재발급 받을 때까지 여행은 연기되었습니다.

가족들이 여행을 가려고 한 곳은 중국의 우한, 키미가 여권을 찢어버린 날은 지난 1월 13일입니다. 가족들은 이어서 들은 뉴스에 깜짝 놀라고 말았습니다. 우한에서 비롯된 우한 폐렴, 코로나 바이러스가 심각한 수준에 이르렀기 때문입니다. 우한 폐렴(코로나 바이러스)은 강력한 전염성으로 중국은 물론 해외로 퍼지며 전 세계를 공포에 떨게 하고 있습니다.

반려견 키미의 가족들은 키미가 코로나 바이러스의 위험으로부터 가족들을 지켜줬다고 믿으며 키미에게 고마워하고 있습니다. 키미의 이야기는 우한 폐렴 뉴스와 함께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키미가 여권을 물어뜯은 것은 우연일까요? 아니면 위험을 먼저 알고 경고한 것일까요?


출처 : https://www.facebook.com/kimi0611/

생각전구 블로그 : http://ideabulb.co.kr/


매거진의 이전글 나무 막대를 좋아하는 댕댕이를 위한 아이디어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