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생각전구 Mar 03. 2020

파스타 1인분 어렵지 않아요. 기발한 패키지 디자인

빨간색 종이 상자의 파스타 포장입니다. 보통 상자 안의 파스타가 보이도록 디자인되어 있는데 그렇지는 않네요. 이 파스타를 요리하려면 포장의 설명을 먼저 확인해야 합니다.

뒷면에 사용 설명이 있습니다. 포장 박스 위에 3개, 아래에 3개의 구멍이 있습니다. 파스타를 꺼내려면 구멍 하나에 손가락을 넣고 잡아당깁니다. 칼선이 있기 때문에 길게 뜯어집니다. 그리고 포장 안의 파스타를 꺼내면 됩니다. 쉽죠? ^^

디자이너 Alesia Lurtcevich의 패키지 디자인 아이디어입니다. 사실 직육면체의 포장 박스 내부는 6개의 파트로 나뉘어있습니다. 6개의 사다리꼴을 연결해 직사각형을 만든 모양입니다. 각 부분에 들어간 면의 양은 파스타 1인분에 해당합니다. 파스타 양을 조절하기 힘들기 때문에 별도의 도구를 사용하기도 하죠. 패키지 자체가 1인분씩 구분되어 있어 고민 없이 요리할 수 있는 똑똑한 아이디어입니다.


출처 : https://www.yankodesign.com/2020/02/08/this-packaging-design-for-spaghetti-comes-with-a-built-in-portion-controller/

생각전구 블로그 : http://ideabulb.co.kr/


매거진의 이전글 벽에 걸린 나무 달이 열린다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