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생각전구 Mar 27. 2020

연필 깎고 남은 조각들을 그릇에 모아 보세요

연필을 깎으면 나오는 나뭇조각들을 그릇에 모아놓았습니다. 나뭇조각 테두리에 색연필의 컬러가 보이면서 나름 예쁘네요. 하지만 굳이 연필을 깎은 후 찌꺼기들을 모을 필요가 있을까요?

일부러 그릇에 담은 것이 아니라 그릇 자체가 연필깎이입니다. 중국 디자이너 Jiachun LV의 'Bowl Sharpener' 아이디어입니다. 우리가 흔히 보는 밥그릇 아래에 연필깎이를 접목시켰습니다. 아니, 연필깎이 위에 그릇을 달았다고 해야 할까요? ^^; 연필을 깎으면 나무 부스러기가 자연스럽게 위로 올라옵니다. 깎을수록 조각들이 그릇 안에 수북이 쌓이겠죠.

연필을 깎은 후 흩어진 부스러기들을 버리는 것도 일입니다. 하지만 이렇게 그릇 안에 모이면 처리하기도 쉽습니다. 또 색연필처럼 다양한 컬러의 나뭇조각들이 그릇에 담기면 꽤 예쁘게 보입니다. '그릇 연필깎이'는 디자인 자체도 깔끔하고 파스텔 톤의 컬러도 은은하여 인테리어 효과도 볼 수 있습니다. 연필깎이의 디자인은 크게 신경 쓰지 않는 영역입니다. 기능적인 측면이 강조되기 때문이죠. 하지만 '그릇 연필깎이'는 디자인과 기능을 멋지게 조합한 아이디어입니다. 책상 위에 놓인 그릇을 보고 사람들은 어떻게 생각할까요?


아이디어 플러스

출처 : https://www.behance.net/gallery/65924221/Bowl-sharpener

생각전구 블로그 : http://ideabulb.co.kr/


매거진의 이전글 코로나19 바이러스 때문에 바뀐 유명 로고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