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생각전구 Aug 05. 2020

물방울 속에 들어있는 꽃병

유리잔에 꽃 가지가 꽂혀있습니다. 그런데 주변에 몽글몽글 투명한 막으로 덮여있네요. 마치 물방울 속에 꽃이 있는 것처럼 보입니다.

이탈리아에서 활동하고 있는 디자이너 Yuhsien Lin의 'Bubble'이라는 꽃병 디자인 시리즈입니다. 유리컵 형태의 꽃병과 비눗방울처럼 투명한 유리 덮개로 이루어졌습니다. 물방울 속의 꽃이 독특하고 환상적인 분위기를 연출합니다.

Yuhsien Lin의 버블 꽃병은 색다른 시각적 경험을 이끌며 꽃병 디자인의 새로운 가능성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손 대면 터질 것 같은 물방울 속에서 마치 시간이 멈춘 듯 꽂혀 있는 꽃 한 송이가 아름답습니다. 또, 물방울을 덮어 꽃병을 완성하는 의식적인 행동을 장려함으로써 사람과 꽃의 상호작용을 위한 새로운 방법을 제시합니다.


<아이디어 플러스>


출처 : https://www.linyuhsien.com/product/bubble

생각전구 : http://blog.naver.com/coolsaem


매거진의 이전글 오직 수박을 위하여... 가죽 공예 장인이 만든 수박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
브런치 시작하기

카카오계정으로 간편하게 가입하고
좋은 글과 작가를 만나보세요

카카오계정으로 시작하기
페이스북·트위터로 가입했다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