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생각전구 Mar 29. 2021

풍경과 절묘하게 어울리는 쓰레기 그림, 에코 아트

숨은 그림을 찾으셨나요? 손에 들고 있는 물건이 주변 풍경과 기막히게 어울리며 마치 일부처럼 보입니다. 사물에 그림을 그려서 주변과 매치시켜 착각을 일으키게 하는 방법입니다.

미국 아티스트 Mariah Reading(머라이어 리딩)의 작품입니다. 그녀는 일상에서 평범하게 볼 수 있는 사물 위에 그림을 그립니다. 하지만 그녀가 사물을 찾는 방법이 매우 특이합니다. 이 물건들은 모두 버려진 쓰레기들입니다.

Mariah Reading은 자연 경관이 아름다운 미국 메인 주에서 태어나 성장했습니다. 자연에 대한 사랑과 예술적 재능을 발휘해 풍경화가로 활동하게 됩니다. 작품을 위해 국립공원을 자주 찾은 그녀는 환경오염의 심각성을 깨닫게 되었습니다. 버려진 수많은 쓰레기들이 아름다운 풍경을 해치고 있음을 발견했습니다.

이후 Mariah Reading은 다시 그림을 그리기 시작했습니다. 캔버스가 아니라 자연 속에 버려진 쓰레기들을 주워 그 위에 그림을 그렸습니다. 그림은 한쪽 면에만 칠하고 뒷면은 그대로 두어 쓰레기임을 알 수 있게 했습니다. 또 주변 경관과 어우러지는 풍경을 그리면서 쓰레기와 자연의 모호한 경계, 사라져야 할 환경파괴 등의 메시지를 전합니다.

Mariah Reading이 발견하고 캔버스로 사용한 쓰레기도 참 다양합니다. 키보드, 바퀴, 신발, 번호판 등 산 속에 이런 것까지 버리나 싶을 정도입니다. 그만큼 환경오염이 심각하다는 뜻일 것입니다. 쓰레기에 풍경화를 그리는 에코 아티스트는 아름다운 자연이 그대로 보존되기를 소망하고 있습니다.


<아이디어 플러스>


출처 http://www.mariahreadingart.com/

생각전구 https://blog.naver.com/coolsaem


매거진의 이전글 10만 송이의 벚꽃잎이 가득한 방, 아름다운 소금 아트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

브런치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