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생각전구 May 07. 2021

친구를 위한 초콜릿, 정확히 나눠 드립니다.

'YOU and ME'라는 이름의 초콜릿입니다. 8개의 초콜릿 조각이 정확히 나눠져있습니다.

이번에도 같은 이름의 초콜릿입니다. 그런데 포장이 조금 다르네요. 'YOU' 글자가 'ME' 보다 더 길쭉합니다. 포장 안의 초콜릿은 어떨까요? 포장의 글자처럼 초콜릿도 길고 짧게 조각 나있습니다.

러시아 디자이너 Bogdana Basorgina의 '너와 나' 초콜릿 패키지 디자인 아이디어입니다. 친구나 가족 등 가까운 사람과 초콜릿을 나눠 먹을 때가 있습니다. 똑같이 반으로 나눠 먹고 싶은 데 쉽지 않죠. '너와 나' 초콜릿은 이런 상황을 패키지 디자인에 적용했습니다. 친구와 내가 반씩 먹고 싶거나 친구에게 더 많이 초콜릿을 주고 싶을 때 초콜릿 포장 디자인을 보고 선택하면 됩니다. 어떤 초콜릿을 선택할까요? 디자이너 Bogdana Basorgina는 "나눔은 배려하는 것"이라는 메시지를 초콜릿 포장에 담았습니다.


<아이디어 플러스>


출처 https://www.behance.net/gallery/88258863/YOU-AND-ME-chocolate

생각전구 https://blog.naver.com/coolsaem


매거진의 이전글 "청소를 좋아해서 이렇게 입어요" 특별한패셔니스타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
브런치 시작하기

카카오계정으로 간편하게 가입하고
좋은 글과 작가를 만나보세요

카카오계정으로 시작하기
페이스북·트위터로 가입했다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