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Plato Won Nov 24. 2018

진실은 편집된다

우리가 믿는 진실은 아흔아홉 개의 얼굴을 하고 있다


우리는

여러 진실들 가운데 특정한
한두 개를 택해 내면화 하고

세계관을 형성한다.


진실은
무엇인가의 문제가 아니라

어떤 진실을
택할 것인가로
인간은 진실을 왜곡해 왔다.


진실은

심지어 서로 경합하고

사회적 갈등을 유발한다.


안데스 고원에서

자라는 퀴노아는 신의 축복을

받은 곡물이다.

단백질과 미네랄 함양은 높지만

지방은 적어 유럽에서 퀴노아

열풍이 분다.


퀴노아가 인간에게

이롭다는 것은 진실이다.


이윽코

벌어지는 인간의 욕망


퀴노아 재배는

기하급속도로 늘어나고

동반하는 생태계 파괴,


가격은 급등하고

남미 농부들의 소득은 늘어나니 

아뿔사


퀴노아를 식량으로 먹던

페루와 볼리비아 저소득층에게는

식량을 빼앗기는 문제가 생겼다.


조지오웰의 '1984'

디스토피아 소설


진리부라는 국가기관이

진실을 조작,
정권에 유리한 거짓말을 만든다.


우리가 익히 믿는

진실은

사실은 아흔아홉 개의

얼굴을 담고 있다.


거기에는

갈등과 분열도 존재한다.


니체는 말했다.

"우리가 알고 있는 진실은 진실이 아니다.

그저 지금까지 이해한 사실일 뿐,"


플라톤은

이데아를 통해

사물의 모습 넘어
 본질에 집중할 것을 권했다.


붉은 사과를

푸른 색안경으로 보는 인간은

욕망이라는 색안경으로

세상을 보는 존재다.


진실이

진실이지 않다는 것만이

진실이라는 사실을

받아들인다면

핏대 올려

싸울 이유가 없다.


진실을 담보로

핏대 높여 싸우는 자들이여!

시끄러우니

자숙하고

더 숙고하라.


Plato Won


작가의 이전글 14.지혜보다 밝음이라,밝음이란 道를 아는 것이다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