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박경아 Jun 10. 2019

마을 할머니들과 함께 생일파티

자온길 공간 스토리 ⑥ 매화에 물주거라 下






매화에 물주거라

생일 파티 하던날


오늘은 '매화에 물주거라' 생일파티 이야기로 글을 시작해 보려고 해요. 저희가 만들어 가고 싶은 '매화의 물주거라'의 분위기를 짐작하실 수 있어요.


사진 속 할머님은 원래 이 집에 사시던 분이셔요.


처음 이 한옥의 천장을 뜯어 보니, 서까래의 상량문이 선명하게 이 한옥이 태어난지 70년 되는 생일날을 알려주고 있더라구요. 그리고 우리는 그 날, 이 집의 생일을 축하해 주기로 했습니다. 이웃 할머니들을 모시고 함께요. 안 그래도 할머님들을 꼭 한 번 대접해 드리고 싶었거든요.




마당에서 꽃을 따다 화관도 만들어 썼습니다. 제일 어르신은 81세 두부집할머니, 둘째 할머니는 78세 한과할머니, 막내할머니 70세. 할머님들께서 꽃이 뿌려진 밥상을 보며 소녀처럼 즐거워하셨습니다. 할머니들의 장아찌 만드는 법만 들어도 몇 시간이 훌쩍 지나가죠. 할머님들 집집마다 밥 먹으러 투어를 가기로 약속하기도 했어요. 꼭~ 놀러오라고 두 손 잡고 말씀해 주셨어요.


우리는 그 날, 할머니들께 이렇게 마을을 아름답게 지켜주셔서 감사드린다고 말씀드렸고, 우리가 모르는 게 많으니 많이 알려주세요~ 하고 인사를 드렸어요. 가장 중요한 건 마을 분들과의 공생이라고 생각해요. 이 곳에서 새로 입주하는 우리의 작가들이 환영받고 행복하게 잘 정착하려면 오랜시간 이 곳을 지켜오신 분들이 행복하셔야 하고 우리를 어여삐 응원해 주셔야 해요. 천천히 이 곳에서 삶을 지내며 함께 행복하고 싶습니다. 세상이 말하는 속도와는 다르게.




'매화의 물주거라'는 그렇게
로컬과 함께 살아가는
레스토랑이 되고자 합니다. 
지역의 이야기가 담긴
아름다운 밥상을 차리려고 합니다.





오래된 공간,

세간스럽게 재해석하다.



‘매화에 물주거라’는 세간의 보물 유바카 셰프님과 못하는 게 없으신 요술손 서범수 목수님의 합작품입니다. 두 분의 땀으로 집이 하나의 작품이 되어가고 있어요. 너무 세간스러운 공간입니다. 이 집의 옛 공간들과 옛 물건들 무엇 하나 버리는 것 없이 새로운 생명력을 불어넣고 있지요.

 


이 집의 오른쪽 창고는 셰프님과 이야기도 할 수 있는 셰프의 공간으로 꾸밀 예정입니다. 옛 풍구를 테이블 오브제로 연결짓는 유마카 셰프님의 감각이 엄청나죠. 옛날 사람이 열고 지나다녔던 문은 테이블이 되었어요. 되도록이면 식사 후에 닫혔던 마음이 열리고 마음이 따뜻해져서 돌아가셨으면 좋겠다는 마음이 담겨 있어요. 사진에 잘 보이진 않지만, 초를 받치고 있는 물건 또한 이 집에서 나온 사금파리랍니다. 





이 집을 공사하면서 나온 깨어진 사금파리들. 그 조각들을 모아 입구에 타일처럼 붙여두기도, 벽에 달아놓기도 했어요. 대나무숲에서 나온 대나무는 화병처럼, 옛날 다리미는 촛대로, 여러 물건들이 새롭게 활용되는 모습을 발견하실 수 있습니다.





원래 창고였던 이 공간은 특별한 예약 테이블 공간으로 꾸미려고 합니다. 입구에는 유바카 셰프님을 상징하는 구조물도 만들었어요. 그리고 이 공간을 만드는 과정에서 아주 재미있는 것들을 발견했는데요.




창고 안을 모두 치우다 보니 옛날 일본식 목욕탕이 등장한 거예요! 토토로 만화영화에서 보았던 동그랗고 깊은 목욕탕이에요. 여기서 만날 거라곤 상상도 못 했죠. 문 밖 아궁이에 불을 붙여 솥처럼 생긴 큰 무쇠 욕조를 데우는 구조로 되어있었어요. 저도 이런 건 태어나서 처음 봤습니다. 모두들 재미있어 하는 공간이에요. 이런 건 절대로 없어져서는 안 되죠.




그 곳의 기둥에 앞집 할머니가 주신 자개밥상을 이용해서 너무 멋진 테이블을 만들었습니다. 이렇게 쓸모를 다한 밥상이 테이블이 되어 다시 쓰임을 얻게 되네요. 우리 최고령팀원인 75세 박행자 할머니께서 길에서 주워 오신 자개 농 문짝으로는 화장실 문을 만들었고, 허물어지는 집에서 나온 가구와 나무를 주워와 주방 가구를 만들었습니다. 이렇게 '매화에 물주거라' 역시, 옛 것들을 소중히 모아 새롭게 생명력을 불어넣고 있습니다.






이 곳에서 음식이 만들어지고 또 음식을 드실 수 있어요. 상상해 보셔요. 살랑살랑 불어오는 바람, 창문 너머로 보이는 앵두나무, 밥 디자이너 유바카 셰프님의 아름답고 건강한 음식, 옛날에 만들어져 지금까지도 우리에게 말을 걸어오는 재미있는 공간. 정말 멋질 것 같지 않으세요?





이렇게 아름다운 스토리를 품고 있는 '매화에 물주거라' 역시 아직 진행 중인 공간입니다. 시간이 지나 '매화에 물주거라' 소식을 다시 알릴 수 있는 날, 빨리 왔으면 좋겠어요. 유바카 셰프님은 '수월옥'바로 근처 '딸기베리머취'라는 공간에서 먼저 만나보실 수 있어요. '매화에 물주거라'가 오픈하기 전, 여러분과 빨리 만나고 싶어 준비한 공간이랍니다.




부여에 들르신다면,
말랑말랑 톡톡 튀는
밥디자이너 유바카 셰프님의 
크리에이티브 로컬 푸드와 만나 보세요!



이전 10화 아름답고 건강한, 크리에이티브 로컬 레스토랑을 꿈꾸다.
brunch book

현재 글은 이 브런치북에
소속되어 있습니다.

작가의 마음으로, 부여 자온길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

브런치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