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멘디쌤 조명국 Apr 20. 2021

지금이 누군가에게 상처 주면 더 위험한 시기인 이유

 요즘에 계속 반복해서 발견되는 패턴은, 어떤 사람이 상당히 빠른 속도로 관심을 받고 인기를 누리다가, 그 사람의 인성이 폭로되고 광고가 취소되고, 잠수를 타는 모습입니다. 유튜버 몇몇이 그랬고, 가수, 배우 등을 가리지 않고 발생했습니다. 

최근 핫한 프로그램에 나와 인기를 끌던 A 중사의 이야기가 실화탐사대에서 다루어졌고, 곧바로 부정적인 여론이 발생했다.

이런 폭로는 요즘엔 일반인을 대상으로도 일어나고 있으며, 네이트 판, 보배드림, 궁금한 이야기Y 등을 통해 알려지고 있습니다. 

하루가 멀다 하고 네이트 판에서는 피해자의 이야기가 나온다

우리는 기본적으로 사람들에게 피해를 주지 않고 살아야 하지만, 요즘 시기엔 여러 이유들 때문에 더더욱 인성관리에 신경 써야 함을 알게 되었습니다. 그 이유를 하나씩 살펴보시죠!   


1. 분노로 가득 찬 대한민국


우리가 로또에 당첨되었다고 한다면, 그 당첨금을 수령하러 가다가 발을 밟혀도, 어깨를 누가 치고 간다고 해도 그렇게 기분 나쁘지 않습니다. 나는 곧 몇 십억의 주인이니까요. 그런데 몇 십억의 주인인 줄 알고 은행에 갔는데, 사실은 오류가 나서 잘못 연락된 거였다는 말을 듣고 나와 집에 가는 길에는 누군가 나를 쳐다보는 것만으로도 큰 분노가 일어납니다.


대한민국의 분노 수준은 연일 최고치를 경신하고 있고, 양극화는 심해지며, 불안과 무력감 역시 매우 심각한 상태입니다. 

  이런 부정적인 감정은 쉽게 분노와 공격성으로 변할 수 있고, 그러한 공격성에 당위성을 부여해주는 '부정적인 사건' 이 일어나면, 사람들은 강한 분노를 그 대상에게 풀게 됩니다.  '넌 잘못했고' 나는 사건과는 비록 직접적인 관련이 없지만 '비난할 자격'이 있으니까요. 그 사람이 몰락하면, 또 다른 대상을 향해 돈을 던질 준비가 되어 있습니다. "누구 하나 걸려봐라"라는 마음으로요.


2. 열등감을 줄이는 방법


현재 우리는 여러 측면에서의 양극화가 심한 사회에 살고 있는데, 사람들에게 주목을 받는 사람은 외모가 뛰어나거나, 돈이 많거나, 인기가 많습니다. 사람들은 그들에 대한 선망도 갖고 있지만, 반대로 그들에 대한 열등감도 동시에 갖게 됩니다. 우리가 각자의 삶을 즐겁게 산다면, 누가 어떻게 살건 크게 신경 쓰지 않겠지만, 많은 사람들이 자신의 삶을 그리 편하고 행복하게 살지 못하면서, 부러운 대상이 나타나면 열등감이 계속 자극됩니다.



이 열등감을 줄일 수 있는 방법은 두 가지인데, 하나는 내가 그들처럼 괜찮아지거나, 아니면 그들을 나처럼 밑으로 끌어내리는 것입니다. 전자는 쉽지 않고, 후자는 간편하고 쉽습니다. 사람들은 나쁜 사건을 일으킨 그 대상에게 '옳다구나'라는 생각을 갖고 상대를 끌어내립니다. 그렇게 세상은 '정의 구현'이 되고, 우리의 멘탈은 평안함을 갖게 되죠.


3. 정보는 숨길 수 없다


인터넷이 발달하기 전에 활동하던 사람들은 증거를 남기기도, 증거를 가진 사람끼리 연결되기도 힘들었지만, 지금은 다릅니다. 우리는 일상을 기록해 놓았었고, 사진을 찍었지요. 



그리고 익명의 힘도 빌릴 수 있게 되었으며 정보를 나눌 커뮤니티까지 존재합니다. 예전이라면 피해자가 힘듦을 토로해도 소수의 진술에 의존하고, 그것이 폭발적으로 사람들에게 퍼질 기회가 없었다면, 지금은 그 모든 조건이 갖추어졌습니다. 

익명의 공간에서 의견을 모을 수 있게 된 현재

그렇기에 내가 누군가를 상처 주는 행위를 하고 나서 덮거나 숨기는 것은 매우 어려워졌습니다.


4. 폭로가 돈이 되는 세상


커뮤니티는 폭로를 환영할 것입니다. 그것이 사실이건 사실이 아니건 자기의 커뮤니티 조회수는 폭발할 것이고, 그것으로 인한 트래픽 장사를 할 수 있죠. 또한 몇몇 유튜버나 방송은 자신이 얻은 정보를 폭로하면서 조회수와 시청률을 얻고 수익을 얻게 됩니다. 



분노는 가장 쉽게 사람들의 관심을 끌어내고 그로 인해 높은 수익을 얻을 수 있는 수단이거든요. 그들은 사건의 이해 당사자도 아니라 멀찌감치 떨어져 있고, 이슈로 돈을 벌기 때문에, 사과를 해서 그들의 입을 막을 수도 없습니다. 누구 하나의 입을 돈으로 막는다 해도, 또 다른 이슈 몰이꾼이 나타날 테죠.


5. 피해자는 가해자가 준 상처를 잊기가 힘들다


슬프게도 아직도 우리나라 사람들은 삶에서 겪은 상처를 제대로 치유할 수 있는 기회나 경험이 매우 부족합니다. 그렇기에 그들은 여전히 가해자가 준 상처를 잊지 못하고 있고, 마음 깊이 상처를 간직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가해자가 TV에서 얼굴을 비칠 때마다 상처를 계속 자극하게 되고, 그런 문제가 많은 사람이 입 싹 닫고 잘 된다는 것에 대한 분노가 계속 발생하는 것입니다. 그러니 이들은 그들이 가장 잘 나갈 때, 폭로를 하게 되는 것입니다. 안 보이면 안 생각하고 살 텐데, 계속 보이니까요.


결론


 살면서 누군가에게 상처를 주지 않는 것이 베스트이지만, 만약 누군가에게 상처를 주었다면 솔직하게 잘못을 뉘우치고 상대가 상처를 회복할 수 있도록 충분히 노력해야 합니다. 그래야 상처를 준 사람도 받은 사람도 상처에서 벗어나 자신의 삶을 살 수 있습니다. 상처를 받은 사람은 진심 어린 사과가 가장 큰 특효약이고, 가해자 역시 할 수 있는 만큼을 다 했을 대 죄책감이 줄어들고, 폭로에 대한 불안에서 벗어날 수 있겠지요. 만약 자신의 심리적인 문제로 누군가에게 상처를 주었거나 주기 직전이라면, 그 방식이 옳지 않고, 지금은 예전보다 훨씬 더 위험하다는 것을 아셨으면 좋겠습니다.


『멘디쌤이 진행하는 심리 프로그램!』    

★내 자존감 진단하기 https://bit.ly/2TKXpNf   

☆자존감 향상 프로그램 신청하기 http://bit.ly/3kyY7t8


[온라인 심리학 스터디]        

★온라인 자존감 스터디 (추천!) https://bit.ly/2zuvaLK    

멘탈 디자인 초급 (무료) https://bit.ly/3gt3kjR        


[전자책]        

★자존감 향상 워크북 https://bit.ly/36sxm2v    

★말을 편하고 즐겁게 하는 법 https://bit.ly/346BhTp        

작가의 이전글 고민을 아무에게나 털어놓으면 안되는 이유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
브런치 시작하기

카카오계정으로 간편하게 가입하고
좋은 글과 작가를 만나보세요

카카오계정으로 시작하기
페이스북·트위터로 가입했다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