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이주명 Apr 24. 2020

Standards Manual과의 인터뷰

펜타그램을 뛰쳐나와 출판사를 차리다.

본 글은 뉴욕 디자인 에이전시 Dothings NYC가 진행한 Standards Manual과의 인터뷰를 번역한 글입니다.

This artical is translated from the interview with Standards Manual by Dothings NYC.

https://www.dothingsnyc.com/culture-1/standardsmanual





우리는 2014년 Jesse Reed와 Hamish Smyth가 뉴욕에서 설립한 독립 출판사인 Standards Manual 스튜디오를 방문해 아카이브, 가이드라인, 디자인 역사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습니다.




무엇이 여러분의 초기 사업 아이디어를 촉발시켰고 펜타그램에서의 경험이 어떻게 그것을 형성하거나 영감을 주었나요?


Standard Manual을 2014년에 시작했을 당시 Hamish 하고 저는 Michael Bierut의 디자이너들이었습니다. 그 당시만 해도 회사를 만들려고 했던 건 아니지만, 우리는 모든 것을 준비해서 (제품이 아닌) 사업체로서 기능하도록 같이 잘 일했습니다. 2016년 해미쉬가 가장 먼저 펜타그램을 떠나고 싶다고 말했고, 나는 그때가 적절하다고 재빨리 동의했어요. 우리는 이미 Standards Manual를 운영하고 성장시키고 있었기 때문에, 우리만의 디자인 에이전시를 만들고 Standards Manual을 풀타임으로 운영하는 것이 맞았죠. 우리 둘 다 서른 살이었고 위험을 무릅쓸 때가 적중했다고 느꼈습니다. 우리의 백업 계획은 마이클에게 기어들어와서 우리에게 일자리를 돌려달라고 요청하는 거였는데, 고맙게도 그런 일은 일어나지 않았어요. (아직은요!)





오늘날의 디지털 피로와 빠른 소비의 시대를 고려할 때, 물리적인 인쇄가 얼마나 더 중요한가요?


우리가 출판하는 책의 종류는 인쇄와 매우 관련이 깊어요. 우리는 그것들을 철저히 디지털 문서로 출판하거나 업로드하는 것은 적절한 매체가 아닐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우리는 디지털에 반대하지 않지만, 때때로 그것은 특정 사물을 이해하는 데 있어 가장 좋은 방법은 아니라는 말이죠. 예를 들어 Manual reissues는 모두 원본 인쇄 문서였고, 이러한 방식으로 보관되어야 해요. 그리고 Parks는 인쇄 자료들의 컬렉션이었기 때문에 스크린에 전시하는 것보다 종이에 다시 인쇄하는 것이 옳다고 느껴지고요. 또 개인적으로, 저는 제 휴대폰과 컴퓨터 화면 속 글자들을 읽는 것을 싫어합니다. (제 안의 늙은이가 종이를 더 좋아하거든요.)




디자이너들로서 여러분은 어디에서 가장 영감을 얻나요? 

그리고 그걸 어떻게 작업으로 연결시키나요?


우리가 고객들과 그들이 하는 일에서 영감을 찾는다고 말할 때 말이에요. 우리는 지금 Tahini 회사를 위해 포장을 하고 있는데, 그들이 우리의 고객이기 전에는 타히니가 무엇이고, 어떻게 만들어졌는지조차 아무것도 몰랐어요. (이젠 알아요!) 블로그에 들어가서 다른 사람들이 무엇을 하고 있는지 보는 것보다 제품이나 산업의 역사를 연구하는 것이 훨씬 더 흥미로워요. 우리는 Order에 "No 무드 보드"라는 정책을 가지고 있는데, 이런 방식은 우리가 오리지널 아이디어로 최고의 작품을 만들어 낸다고 생각하기 때문이에요. 디자인은 순환적이고 파생적인 과정이 될 수 있는데, 디자인 블로그와 핀테 레스트 같은 플랫폼의 급증은 문서화하기에는 괜찮지만, 좋은 아이디어를 갖기 위한 방법은 아니에요.





Standards Manual 시작한 후 몇 년 동안 파트너십은 어떻게 성장했으며, 협업을 통해 무엇을 배웠나요?


다른 디자이너들을 관리하는 것은 우리가 매우 다른 접근법을 가지고 있다는 것을 발견하는 것이에요. 저는 이것이 좋은 일이라고 생각합니다. Standards Manual 작업을 다룰 때는 보통 우리 둘만 담당하지만, Order에서는 우리 둘에게서 방향을 잡는 디자이너 세 명으로 구성된 팀이 있어요. 우리는 우리의 "펜타그램 틀"을 깨뜨리고 우리만의 디자인, 연출, 협업 방식을 만드는 방법을 배우고 있는데, 이것이 쉽지는 않지만 저희 같이 유아기 단계의 에이전시들이 하는 일이죠. 결국, 우리 둘 다 우리가 자랑스러울 정도로 훌륭한 디자인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고, 고객들과 팀들과 함께하는 대부분의 디자이너들이 알고 있듯이, 말하기는 쉽습니다.





여러분에게 있어서 일반적인 하루는 어떤가요?


이메일에 대한 응답, 디자이너와의 작업 검토, 제안서 작성과 같은 관리 작업, 그리고 좋은 날에 디자인 작업에 집중할 수 있는 시간이 혼합되어 있습니다. 물론 회의는 매주 새로운 일정으로 열립니다. 하루하루가 완전히 달라요.



다음 세대들이 여러분의 작업에서 무엇을 얻기를 바라나요? 여러분의 성장 경험이 영향을 끼쳤나요?


우리는 디자이너들이 아이디어를 가지길 바랍니다, 만약 여러분이 좋은 아이디어를 가지고 있다면, 그것은 스타일을 가질 것입니다. 오늘날 우리가 말하는 젊은 디자이너들은 스타일과 함께 시작하기 때문에, 종종 큰 아이디어를 찾지 못합니다. 그래픽 디자인을 보는 데 시간을 낭비하지 말고, 영화를 보고, 쇼에 가고, 취미를 가지세요. 이 모든 것들이 여러분을 더 나은 디자이너로 만들어 줄 것입니다. 저의 겸허한 의견입니다.





가이드라인에 둘러 싸여 있는 오래된 매뉴얼을 현대적이고 창의적인 예술 작품으로 바꾸는 영감을 어떻게 어디서 찾을 수 있을까요?


우리가 원했던 것 전부는, 우리의 초기 작업들을 보여주고, 모든 사람들이 이 자료들을 이용할 수 있게 하는 것이었습니다. 어떻게 보면, 네, 그것들은 하나의 기능을 제공하는 예술이에요. 만약 우리가 그래픽 디자인이라는 분야에 대한 기여에 관련하여 제대로 보관되거나 전시되지 않은 작품들을 발견하게 된다면, 그것이 우리에게 새로운 책을 조사하도록 영감을 줄 것입니다.



무엇이 여러분의 새 책 Parks에 대한 아이디어를 불러일으켰나요?


이것은 Parks의 모든 자료를 수집하고 문서화한 사진작가인 Brian Kelley와 함께한 중요한 합작품입니다. 그는 우리에게 기본 개념을 가져다주었고, 우리는 그것이 우리의 각인을 위한 훌륭한 타이틀이 될 것이라는 것에 재빨리 동의했습니다.




여러분의 출판 회사에서 책을 직접 출판하는 것이 왜 중요합니까?


그건 저희의 작업을 완전히 통제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덕분에 우리는 디자인과 소재에서 더 '실험적'일 수 있죠. Parks가 좋은 예시입니다. 표지와 책들에는 세 가지밖에 없습니다. 크고, 작은 두 크기의 "Parks"라는 단어와 우리의 Standards Manual의 화살표 기호입니다. Order에 있는 다른 출판사들과 함께 일해 본 결과, 그들은 우리가 그런 콘셉트를 제안하는 것에 대해 미쳤다고 생각할 거예요. "저자의 이름은 어디 있습니까?" 이렇게 말하거나, "사람들이 안에 무엇이 들어있는지 알 리가 없을 거예요!"라고 말할 거예요. 우리는 우리가 창조하고 있는 책과 청중들의 지능에 대한 믿음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출판 규범에 도전하는 사치를 가지고 있습니다.


또 다른 요인은 속도입니다. Hamish와 저만이 검토와 의사결정이 필요한 유일한 사람들입니다. (Parks의 경우, 작가인 Brian도 더해서요.) 즉, 우리가 빨리 움직인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우리는 출판계 사람들이 아니기 때문에, 우리 마음 가는 대로 우리만의 규칙을 만들 수 있습니다. 네, 가격들도 정수(Whole Number)가 될 수 있습니다!



왜 Greenpoint에 사무실을 열기로 했나요? 그 동네는 어때요?


Greenpoint에서 오픈하는 것은 꽤나 무작위적이었지만, 우리는 이보다 더 행복할 수 없었어요. 차이나타운과 LES에 사무실을 찾기 시작했지만, 그 공간은 우리가 가진 예산에 맞는 신발 상자였거든요. 우리가 브루클린에서 보기 시작했을 때, 이곳은 우리가 일찍 들렀던 공간 중 하나였고, 보는 즉시 여기다!라고 생각했어요. 사실, 우리는 다른 빈 공간(현재 카페 알룰라와 텐더 그린이 있는 곳)을 보기 위해 가는 길이었는데, 창문에 "임대용" 현수막이 걸려 있었습니다. Greenpoint가 작은 마을처럼 느껴지는 것을 매우 좋아합니다. 모든 사람들은 각자의 전문성과 소규모 기업을 가지고 있습니다. 이것은 우리가 맨해튼에서 일하면서 경험했던 것보다 공동체에 더 가깝습니다.



https://standardsmanual.com/
@standardsmanual


인터뷰 & 사진
Hayley Hill / Estelle Monteillet




+ 추가 정보


Jesse와 Hamish는 펜타그램 뉴욕지사 파트너인 Michael Bierut 팀에서 펜타그램 보조 파트너로 근무하면서 Mastercard, WalkNYC, Amalgamated Bank 등의 대규모 프로젝트를 진행했으며 2015년 독립출판사 Standards Manual를 설립하고, 2017년 크리에이티브 에이전시 Order를 오픈하여 운영 중입니다.



 

Jesse Reed 포트폴리오


Hamish Smyth 포트폴리오


Order 스튜디오


작가의 이전글 Sharp Type과의 인터뷰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