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킹홍 Feb 13. 2018

D.Talks 5화:페이스북 프로덕트 디자이너(1)

페이스북 프로덕트 디자이너 이근배님의 대학원 이야기

1. 자기소개 간단히 부탁드려요!

안녕하세요, Georgia Institute of Technology에서 Human Computer Interaction을 전공하고 있는 대학원생 이근배입니다. 저는 학부는 University of Michigan에서 기계공학을 전공했지만, 심리학에 흥미를 느끼고, 디자인 쪽에 관심이 생겨 HCI까지 전공하고 지금은 프로덕트 디자이너로서 일을 하고 있습니다. 저희 학교 HCI 석사 프로그램은 2년 프로그램이구요, 이번 학기를 다니면 졸업하게 됩니다. 작년 여름 방학 동안에는 페이스북에서 Product Design Intern으로 근무했었고, 6월부터는 정식으로 페이스북에서 Product Designer로 일을 하게 되었습니다.


많은 다른 디자이너분들과는 다르게 처음부터 디자인을 한 것이 아니라서 그만큼 시간 날 때마다 하나라도 더 배우려고 하고 있어요. 아직 실력과 지식이 많이 부족한 데다가 디자인과 테크 분야가 다양하고 항상 바뀌다 보니, 시간에 쫓기는 느낌이 들 때가 하루 이틀이 아니에요. 하지만 디자인을 하는 것이 너무나도 매력적인 일이어서 하루하루 즐겁게 배우면서 지내고 있습니다.

2. 대학원 준비할  학교를 선정하는 자신만의 기준이 있었다면 무엇이었나요?

미국 HCI 대학을 준비할 때는 랭킹을 많이 봤었어요. 일단, 랭킹이 높은 학교들이 좀 더 체계적으로 HCI/UX를 가르칠 것 같았고, 뛰어난 친구들 옆에서 자극을 받으면서 배우고 프로젝트를 할 수 있을 것 같았어요. 그리고 인턴쉽이나 취업할 때 학교의 네임벨류가 회사들에게 더 어필될 것 같다고도 생각했어요. 


하지만 돌아보면 랭킹이 그렇게 많이 중요하진 않은 것 같아요. 오히려 실력이나 열정 그리고 적절한 자기 PR이 취업을 하는 데 중요하지 않나 생각되네요. 랭킹이 높은 학교의 학생들이 모두 원하는 회사에 가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결국에는 자신과의 싸움인 것 같아요. 위치적으로 봤을 때는 아무래도 뉴욕이나 서부 (캘리포니아 또는 시애틀)에 위치한 학교들이 취업에 조금 더 유리한 것 같아요. HCI 대학원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예전에 제가 미디움에 쓴 글을 참고하시면 좋을 것 같아요. (링크: https://uiux.blog/ways-to-make-the-most-out-of-the-hci-masters-program-part-1-b231b307854 )


3. HCI 대학원을 가서 얻은 것은 무엇인가요?

HCI 석사는 특히 취업을 더 중점으로 둡니다. 대부분의 학생들이 석사를 끝낸 후 박사가 아닌 취업을 희망하기 때문에 수업 대부분이 이론뿐만 아니라 프로젝트까지 하게 되는 경우가 많아요. 그래서 그런지 수업에서 배우는 내용 이외에도 많은 것들을 따로 시간을 할애해서 배워야 해요. 팀 프로젝트를 통해서 리서치부터 프로토타이핑, 그리고 실제로 개발하는 단계까지 여러 번 경험해 보는 것이 나중에 실무에서도 큰 도움이 되는 것 같아요. 


4. 미국에서 공부하고 일하면서 어떤 힘든 점이 있었나요?

미국에서 공부할 때 가장 힘들었던 점은 시간 관리였던 같아요. 대부분의 친구들은 과제나 프로젝트에 대부분 시간을 할애하고 주말에는 여유로운 여가생활도 하는데, 저에게는 그럴만한 시간이 훨씬 적었어요. 대학원 입학 몇 달 전에 결혼을 해서 1학년 1학기에 아내가 아이를 임신하게 되었거든요. 그래서 다른 사람들보다 더 열심히 해야겠다는 동기부여도 많이 됐었고 책임감도 크게 느꼈습니다. 그래서 아이가 태어나기 전까지 최대한 많이 배우고 이뤄내자라고 생각했던 것 같아요. 페이스북에서 인턴을 2학기가 끝나고 시작했는데 다행히 며칠 전에 아이가 태어났어요. 그 당시에 아내는 한국으로 아이와 돌아가고 저는 혼자 인턴 생활을 해야 했죠. 그 과정에서 아내가 정말 많은 격려와 배려를 해줘서 인턴 기간 동안 정직원 전환을 위해 더 열심히 할 수 있었던 것 같아요. 


다행히 지금은 취업 문제도 해결되어서 이젠 졸업만 하면 페이스북에서의 새로운 생활을 시작할 준비가 끝나는데요, 지금 제일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은 가족들과 최대한 시간을 함께 보내는 거에요. 아이도 건강하게 자라고 있어서 일하기 전까지 다시 오지 않을 이 소중한 시간을 가족과 함께 보내려고 합니다. 



한 아이의 아버지로서, HCI 대학원의 조교와 대학원생으로서, 페이스북의 프로덕트 디자이너로서 정말 많은 역할들을 지난 2년간 소화해내신 이근배 디자이너님 열정과 노력이 대단한 것 같습니다. 근배님의 이야기가 더 궁금하시다면 근배님이 쓴 다른 글들도 읽어보시면 좋을 것 같아요^^


다음번 디톡스 6화에서는 근배님이 페이스북에 취업하기까지의 과정과 노하우에 대해서 공개하겠습니다!


https://brunch.co.kr/@geunbae/3

https://brunch.co.kr/@geunbae/1

https://brunch.co.kr/@geunbae/2


매거진의 이전글 D.Talks 5화:뉴욕 10년차 디자이너의 취업 팁!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