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마자버 Sep 08. 2021

그만 울고 나와 함께 떠나자

네모로부터 뉴욕 #1


걸어가는 사람들의 바쁜 걸음은

제각각 기뻐 보여.


표정은 굳어있을지라도

발걸음이 향할 곳이 있다는 건

기쁜 일이니까.

여행의 규칙,

멈추고 싶은 곳에서

반드시 멈출 것.



오래 걸려도 열차가 오길 기다리자구요.

여행에서 마냥 흘러가는 시간이란  없어.

숫자, 글자, 도형, 기호

그런 거 말고

사람들을 보고 있으면 알 수 있어요.


당신 그걸  느껴봤으면 좋겠어요.


마자버 소속 꿍꿍이많은 직업 카피라이터
구독자 399
이전 01화 네모가 뭐냐면요
brunch book

현재 글은 이 브런치북에
소속되어 있습니다.

네모로부터, 뉴욕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