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김경빈 Mar 21. 2018

비행운

서른, 어디로 가는지



머문 자리가

스쳐 지나간 흔적이
구름일 수 있어서 부러웠다.

내 서른이 날아간 자리에는
어떤 흔적이 남겨질까.
내 비행운은 
더 이상 내 것이 아니겠지만.

지금, 날고는 있는 걸까.

작가의 이전글 브랜드 성장의 2가지 통과 의례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