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C.S.Lewis

by 이리스 Sep 11. 2020

뒷담화에 대처하는 법

그러거나 말거나

회사생활에서 절대 말려들면 안 되는 굴레는 바로 뒷담화의 굴레다.


2 이상이 모인 모임에서 대화의 주제는 너무도 쉽게 어떤 특정인에 대한 뒷담화가 되기 마련이다.


업무 스타일이 달라서, 지시가 불합리해서, 일 처리가 마음에 들지 않아서.


선배는 후배를, 후배는 선배를, 동료들끼리도

서로의 허물을 들추며 마주 앉아 공감하고, 박수치며 '끼리'의 리그를 만들고 관계를 돈독히 한다.



문제는 그 것이 제 3자에게 전달될때이다.

누가 그랬다더라라는 카더라는 '그 사람'을 경험하지 못한 사람들의 상상과 과장이 더해지면서 왜곡되고, 평가되며 심지어는 가해와 피해가 전도되기까지 한다.


그랬대 저랬대 요랬대



나 역시 그랬다.

나에 관한 '소문'은  그 어느 것도 사실이 아니었다.

하지만 분명한 것은 있었다.  뒷담화의 진원지, 말을 만들어 낸 원작자가 누구인지는 너무도 분명했다.

  

'날 무시하냐'는 말을 입에 달던 사람.

업무보다는 메신저에 키보드를 먼저 두드리던 사람.  

그는 내가 신입시절 선배로서 후배에게 하지 말아야 할 일을 했고 그 때문에 공개 사과까지 한 인물이었다.


그런 그가 열폭해서 퍼뜨린 소문은

"절대 같이 일 해서는 안 되는 나쁜 X이라는 것"이었다.

'절대 같이 일 해서는 안 되는'이란 말은

왜? 라는 질문에 대한 답도 없이, 어떻게? 란 질문에도 묵묵부답인 채 '어쨌든' 나쁜 X이라며 벌룬처럼 커져갔다.

행동의 당위와 상황, 나의 퍼스널리티는 모두 그 '어쨌든' 이란 단어 하나로 묵살됐다.


 그러다 소문의 마지막 종착지는 바로 그 당사자란 말처럼, 결국은 내 귀에까지 들어오게 된 것이다.


 나를 '아는 사람'보다 '모르는 사람'이 더 많은 거대한 공간에서  자극적인 말들은 참으로 쉽게 퍼져갔다.


눈 깜짝할 사이에 커져버린 곰팡이처럼, 곳곳에.

아주 구리고 냄새나게.






"야, 너보고 완전 이상한 싸이코래.ㅋㅋㅋㅋ"


친한 동료가 카톡으로 ㅋㅋㅋㅋ을 수십 개 붙여 보내왔다.

나는 같이 ㅋㅋㅋㅋㅋ을 수십 개 찍어보내며 마지막 말을 붙였다.



그러거나 말거나. 



 마법같은 말이었다.

'아니면 말고' 식으로 내뱉은 사람에게 대응하는 기분 좋은 한방, '그러거나 말거나'.


네가 욕을 하든

네가 손가락질 하든

네가 나의 모든 것을 비웃고 비틀어도

그러거나 말거나

나는 달라지지 않을 것이었다.


'사실은', '원래는'

하면서 소문을 쫓아다니기에는

나는 해야 할 일도 많고, 읽어야 할 책도 많으며, 써야 할 보고서도 수십 장에, 나만 바라보는 두 돌짜리 딸내미도 있다.


무엇보다 소모적인 사람들이 만드는 소모적인 일에

나의 시간과 열정을 쏟아붓기엔 너무나 아깝다는 생각이다.  


어차피 100명 중 100명 모두 나를 좋아할 수는 없는 일 아닌가. 그 중 1명, 5명의 아군만 있어도 인생은 성공이니까.




그러거나 말거나.


아, 그래도 기분은 나쁘니 한 마디만 하자.

그래, 실컷 떠들어라.


Spoken words come back.


옛말 틀린 거 하나 없다.


작가의 이전글 가장 쉬우면서도 어려운 것.
작품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