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낭만직딩 May 13. 2018

밥벌이의 지겨움

월요일을 앞둔 이 밤의 끝을 잡고


친구들아. 밥벌이에는 아무 대책이 없다.
그러나 우리들의 목표는 끝끝내 밥벌이가 아니다.
이걸 잊지 말고 또다시 각자 핸드폰을 차고 거리로 나가서 꾸역꾸역 밥을 벌자.
무슨 도리가 있겠는가.
아무 도리 없다.
아, 밥벌이의 지겨움!!
우리는 다들 끌어안고 울고 싶다.
-김훈, <라면의 끓이며>


우리의 밥벌이가 밥벌이를 위한 밥벌이가 되지 않기를...

@낭만직딩

매거진의 이전글 일하는 꿈을 꿨습니다.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