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하이테크 식품산업

혁신적인 신기술로 변신하는 식품산업

식품 산업만큼 오래된 산업은 없을 것이다.

인류가 존재했을때부터 계속 끊이지 않고 이어내려왔을 산업.

그래서, 많은 사람들은 쉽게 생각하고, 산업계 동향은 굉장히 보수적이다.


기존 성장동력의 한계가 노출되고 있는 요즘.

이렇게 보수적인 식품산업에서도 미래 먹거리를 찾기 위한 변혁이 시작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

90년대 말 이후 식품과 연결된 국내 사회환경은 굉장한 변화를 겪어왔다.

여성의 고학력화 및 취업률의 증가로 인해 예전처럼 여성이 준비하는 가정식 식사를 먹기는 어려워졌다.

더불어 최근 쿡방의 인기와 더불어 요리하는 남자들이 늘어나기 시작했다.

가정에서의 주방주권은 누가 가지고 있는지가 이렇게 바뀐 반면,

주거 및 직장환경이 변화하면서 출퇴근 거리가 늘어나고 집밖에서 사회활동을 하는 사람이 늘어나면서,

집에서 편히 밥먹는 사람들의 숫자는 점점 줄고, 이동하면서 짧게 식사하는 사람이 늘어나고,

밖에서 식사를 해결하는 사람들도 늘어났다.

최근엔 경제상황과 맞물려 간단하고 저렴하게 편의점등에서 도시락등으로 간단히 식사를 해결하는 사람도 늘어났다.


이러한 사회변화는 식품산업의 변화를 필수적으로 요구하게되었고, 변화하는 사회에 따라 새로운 기술 새로운 제품이 등장할 필요가 점점 늘고 있다.

이에 따라 유망한 신기술들이 몇가지 있는데 이들을 한번 거론해보겠다.


먼저, 쌀가공기술 및 연관된 제품.

앞서말했듯, 집에서 밥을 먹는 인구는 점점 줄고 있고 이동중 식사 또는 외식등으로 해결하는 인구가 점점 늘어난다. 따라서, 새로운 형태의 식사문화를 충족시켜줄 수 있는 새로운 쌀가공 제품의 수요가 굉장히 높을 것이다. 여기에, 쌀수입개방에 따른 국내 쌀시장 변화도 고려해야할 요소이며, 오래전부터 생각하듯 막걸리, 떡, 쌀빵, 쌀국수 등에만 신경쓸게 아니라 시장 요구에 맞춰 완전히 혁신적인 형태의 새로운 쌀가공식품이 필요하다.

또한, 편의점 도시락 판매 증가와 맞물려 도시락 품질을 획기적으로 개선시켜줄 수 있는 혁명적 쌀기술도 필요하다.


다음, 농수축산 반가공품 및 반가공기술

데우기, 끓이기같은 간단한 조리만 하면 바로 먹을 수 있는 반가공품 시장 유망.

이미 외국에는 "델리카트슨"같은 반조리 제품이 인기를 끌고 있었으나 우리나라엔 아직 그만한 열풍을 못끌고온 것은... 외국은 집앞 가게에서 퇴근 길에 사서 조리하지만, 한국은 마트에 가서야 제대로 된 제품을 살 수 있는 탓에 구입상 불편이 따랐기 때문인 것으로 생각된다.

또한, 국내 농수축산 반가공품 관련 기술은 매우 열악한 편이라, 외국처럼 품질관리가 철저한 제품은 찾아보기가 힘들다. 사실 첨가물쓰고도 안썼다고 눈속임이 많은 제품이라 소비자들에게 신뢰를 많이 잃었던 상품들이고, 마트에서 판매하는 반조리제품은 너무 완성형이고 때문에 식당에서 사먹는 것과 가격이 그리 차이나지 않는다는게 문제다. 비슷한 가격에 완성도 있는 식당에서 먹으려고 하지 누가 집에서 귀찮게 직접 조리해서 먹으려고 할까.

뿐만아니라, 국내 농산가공기술은 해외에 비해 정말 너무 열악하다. 대부분의 농수축산 원료들을 해외에서 수입해오다보니, 국내산 원료로부터 가공식품에 원료로 사용할 수 있는 기술을 제대로 알고 있는 경우가 드물다. 국내 1차산업산물들이 워낙 품질관리가 엉망이라 다루기 까다롭다는 점을 감안해도 기본부터 잘 알고 있는 기술자가 드물기에 엉뚱하게 비싼 제품개발로 마무리 되는 경우가 많이 있다. 착즙만해도 해외에서는 정말 간단하게 하지만 우리나라에서 외국과 같은 가공비용만으로 그만한 품질이 나오는 경우는 거의 없었던 것 같다.


마지막으로, 혁신적 식품과 기술

식품산업계에서 사용되는 원료들을 보면 해외 수입품들이 정말 너무나 많다. 많은 국가들이 식품산업을 발전시킴으로써 그나라의 전반적인 1차산업 규모와 수준을 발전시키고 있으나, 우리나라는 아직도 개발도상국 수준을 못 면하고 있다. 수입원료 대체기술, 기존 제품의 획기적 개선기술(물성, 관능 등).. 이런 것들의 개발이 시급하고, 동물성 원료의 식물성 원료로의 대체 등 글로벌 트렌드에 부합하는 기술들도 같이 개발되어야한다. 마지막으로 무엇보다 시급한 것은 날로 올라가는 식재료 가격을 절감시킬 수 있는 방법들도 같이 개발되는 것이 좋겠다. 원가절감을 위한 신기술개발이야 말로 시장에서 절실히 필요로하는 기술이라고 할 수 있다.


이외에도 해결해야할 식품기술은 많다.

국가가 육성해야한다기보다는 누군가 장인정신을 가지고 하나씩 차근차근 풀어나가야 해결날 문제같다.

그러다보면, 어느샌가 우리도 식품이 좋은 나라로 소문날 수 있겠지...





여러가지 식품연구소 소속 아이엔비 직업 컨설턴트
구독자 1,185
작가의 이전글 국내 식품산업의 한계와 극복방안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