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Lynn Mar 23. 2020

Notion으로 위키 페이지 만들기

생각보다 대박임

힙스터 일잘러가 아닌 본인은 그냥 필요할 때마다 검색해서 나오는 툴들을 대~충 발로 배워서 써먹는 귀차니즘의 달인이다. 그런 본인이 현재 노션으로 위키 페이지를 만들어서 약 3개월간 사용하고 있는데, 노션이 없는 하루하루를 상상할 수 조차 없다! 개인적으로 느꼈던 노션의 장점과 단점을 공유해보겠다. 


문제: 위키 페이지가 필요하다!

작년부터 실험적으로 시작한 사이드 프로젝트가 있다. 일명 "챌린지" 프로그램인데, 이렇게 새로운 프로젝트를 시작하게 되자, 자주 하는 질문, 이용방법, 후기 등을 한눈에 보기 좋게 정리했으면 좋겠다...라는 니즈가 발생하였다. 즉. 위키 페이지가 필요한 것이다.


솔루션1. 구글 문서를 사용함.

처음엔 매번 하던 데로 구글 문서를 사용하여 공유하였다. 그러나 점점 공유해야 하는 구글 문서의 숫자가 늘어나기 시작하자, 운영하는 본인도 지치기 시작했다. 


솔루션2:  "youneedawiki' 라는 서비스를 사용함


이름부터 직관적인 이 서비스는 말 그대로 간편한 위키 솔루션을 제공하는 툴이다. 구글 문서를 드래그-드롭 형태로 폴더를 만들고, 해당 폴더가 위키가 되는 형태이다. 즉. 사용하던 구글 문서를 그대로 쭉 활용할 수 있고, 무엇보다 무료여서 마음에 들었다. (므흣)

구글 문서의 위키화


그러나 곧 문제가 발생하게 되는 것이. 트래픽이 많아지자 해당 서비스가 버벅거리기 시작한 것이다. 로딩이 너무 오래 걸리고, 기능은 충실하게 제공하지만 그다지 이쁘지 않은지라 못마땅한 본인은 대체재를 찾기 시작했다.


솔루션3: 노션 'wiki template' 활용

노션에 대해서 익히 명성을 들어보긴 했지만, 새로 배우는 것이 귀찮아서 회원가입조차 안 하고 있었다. (-_-) 자. 이제 노션에서 이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지 살펴봐야 할 때다. 긴가민가 하면서 노션에 드디어 회원가입을 하고 둘러보니까, 딱 본인이 원하던 템플릿이 있었다. 바로 Wiki 템플릿이었다!! 으. 이걸 왜 지금 발견한 거냥!



결론: 노마드 위키 - 노션 페이지 탄생
위의 템플릿 페이지를 그대로 복사한 후, 필요한 내용을 채워 넣기 시작했다. 점점 사용하다 보니까 익숙해져서 아예 노마드 코더가 운영하는 전 프로그램에 대한 위키 페이지로 발전하게 된다.



쓰면 쓸수록 점점 방대해져가고 있슴...


약 3개월간 쓰면서 발견한 노션의 장점은 아래와 같다.


1. 일단 이쁘다. 쓰면 쓸수록 이뻐.

이쁜 건 중요하다. 이뻐야 한번 볼 것도 두 번 보게 되고. 그래야 누구한테 자랑질하기에도 좋다. 커버 사진 옵션으로 박물관의 명화들을 고를 수 있는 걸 보고. 그 센스에 두 손 두 발 다 들었음.


박물관 명화를 골라보아요


2. 배우기 쉽슴. 템플릿 따다가 그냥 하면 됨.

어떻게 배웠는지도 기억이 안 난다. 그냥 누르면서 했더니 되었음. 하다 보면 그냥 됨. 매뉴얼 필요 없고. 활용법 책이라든가 영상 안 봐도 그냥 할 수 있는 거. 이거 대단한 거다.


3. 캘린더. 도표. 체크리스트. 임베디드 등 은근 자잘하게 기능이 많음.

처음엔 그냥 글 쓰는 문서라고만 생각했는데. 캘린더. 도표. 리스트. 임베디드까지 활용해보았다. 그 외에도 더 많은 것 같은데 그건 다음번에 필요하면 배우는 걸로...


코드도 넣을 수 있음?


4. 기능이 많다 보니까 활용도도 높아짐.

그렇게 기능이 많으니까 자연스레 단순 위키 페이지에서 FAQ도 넣고. 사진도 넣고. 후기도 모아 넣고. 캘린더로 일정도 정리하고. 등등... 계속 커지고 있음.


5. 그럼에도 불구하고 무겁지 않고. 로딩이 빠름. 빠름. 빠름.

에버노트를 쓰다가 갖다 버리고 싶었던 이유가 느려서였다. 느린 건 정말 최악이다. 우린 인내심이 없다규. 그걸 잘 알고 있는 노션은 무겁지 않다. 빠르다. 하. 감사하다.


모든 것이 쉽고. 빠르고. 일 잘하는 밥 아저씨처럼. (음?)


그렇게 노션을 쓰다 보니까 개인적인 삶에도 확장이 되었다.

Life-wiki 노션 페이지를 만들었슴.


벌써 3월이니까 정리라는 걸 좀 해보자.


위키로 업무적인 것을 정리하는 것이 습관이 되다 보니, 개인적인 것들도 정리하면 좋겠다는 마음이 자연스럽게 생겼다. 이전에도 트렐로로 정리를 하긴 했지만. 역시나 인생이 복잡다단-해지다 보니 트렐로로는 부족하다는 마음이 들었기 때문이다. 템플릿을 아래와 같이 공유하니까, 필요한 분들은 줍줍-해가시면 된다.



결론: 노션 만세.



No Code 시리즈
1. 여행 가이드 앱 (PWA) 코딩 1도 없이 만들기
2. 원격근무 구직 웹사이트, 코딩 1도 없이 만들기
3. 
Notion으로 위키 페이지 만들기
4. 사이드 프로젝트, 인기투표 웹 사이트!
-
노마드 코더의 이야기가 더 궁금하다면?

유튜브 : http://bit.ly/youtube_nomadcoders 

노마드 코더 : http://nomadcoders.co  

Lynn 소속노마드코더 직업크리에이터
구독자 4,507
매거진의 이전글 원격근무 구직 웹사이트, 코딩 1도 없이 만들기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

브런치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