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마음달 안정현 Dec 30. 2017

우울증,무기력하고 아무것도  하기 싫습니다

마음달심리상담

굿바이 블랙독은 20년 넘게 우울로 힘겨워했던 저자의 글입니다.

"길을 잃어보지 않고는 나를 발견할 수 없다."-굿바이 블랙독 중에서


상담을 하면서  많은  우울증 내담자들을 만났습니다.

우울로 인해 회사를 다니기 힘든 이도 있었고, 무엇을 시작하는 것이 어렵다거나, 외출이 힘들거나, 우울을 표현하지 못하고 자살을 생각하는 분들도 있었습니다.


18년 동안 우울로 힘들어했던 작가는 911 테러사태가 인생의 전환점이 되었다고 합니다. 인생은 믿을 수 없을 만큼 짧다는 생각이 들어 이 책을 쓰기 시작했다고 합니다.


그는 우울을 검은 개 즉 블랙독이라고 칭했습니다. 윈스턴 처칠이 힘겨워했던 우울을 블랙독이라고 불렀다고 합니다.


작가는 다른 사람들이 세상을 즐기고 있을 때 블랙독의 눈으로 세상을 바라보았다고 합니다.

우울에 있으면 터널 비전을 갖게 되어서 힘든 시기가 끝나도 계속 어두움만 있을 거라고 믿게 됩니다.

부정적 사건을 더욱 부정적으로 보게도 됩니다.

아울러 인지 삼제의 기제도 갖게 됩니다. 자기 자신, 미래 , 환경에 대해서 부정적일 것이라는 독특한 사고방식을 갖게 됩니다.


블랙독은 기억력과 집중력을 떨어뜨립니다.

정신건강의학과에서 종합심리검사를 하면서 성인 adhd인 것 같다고 주의집중이 안된다고 왔으나 우울로 판명이 난 경우도 보았습니다.


블랙독으로 인해 사람들과 어울리기 힘들어합니다.

우울해지면 자존감도 저하되고 사람들을 피하게 됩니다.


작가는 멋있고 괜찮은 척 보이려고 합니다.

그렇게 노력하다 보니 사람들과 멀어지고 자신과 블랙독만 있는 것 같습니다.

사회적 지지는 부족하고 점점 고립이 되어갑니다.


작가는 블랙독이 있음을 인정하고 받아들이는 것부터 시작했습니다.

결국 상담사를 찾아갑니다.

작가는 혼자만 블랙독이 있는 줄 알았지만 많은 사람들이 블랙독으로 인해 힘들어합니다.  일생동안 20-25%의 사람들이 한번 이상 우울장애를 경험한다고 합니다. 아울러 우울을 경험한 사람은 다시 우울장애를 경험할 가능성이 높습니다.


우울할 때는 솔직하게 감정을 말해야 합니다.

그리고 요가나 명상을 하는 것도 좋습니다.

운동을 하거나 산책을 하는 것도 좋습니다.

휴식을 취하는 것도 필요합니다.

매일매일의 감정을 적는 것도 도움이 됩니다.


작가가 마지막에 블랙독을 사랑할 수는 없지만 안아주는 장면이 아름다웠습니다.


우울에는 주요 우울장애, 지속성 우울장애, 월경전기 불쾌장애, 파괴적 기분조절장애가 있습니다.

우울이 극심한 경우 호르몬의 영향일 수도 있기에 약물치료를 권유하기도 합니다. 약물치료의 60% 정도는 효과를 보기도 합니다.


블랙독 때문에 힘겨운 분이 있다면 블랙독이 금방 사라지거나 작아지지는 않겠지만, 블랙독이 있어도 삶을 살아갈 수 있다는 것을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우울한 분에게 어설픈 희망의 말은 하지 못하겠습니다. 그 고통의 끝이 얼마만큼인지 저는 다 알지 못합니다. 사는 게 얼마나 힘들면 죽음을 생각했을까 싶기도 합니다.


오랜 상담 끝에, 그래도 살아보려 한다는 내담자와 종결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내담자가 블랙독으로 삶을 끝내지 않아서 다행이라는 생각을 합니다. 블랙독으로 삶을 끝내지 않아서  고맙습니다.앞으로 블랙독이 나타나도

블랙독을 길들일 수있기를 ......




우울로 힘들어한다면 이 영상이 도움이 되기를 바랍니다.













 copyright 2017. 마음달 안정현  all rights reserved.


안정현은 13년 경력의 심리학회 상담 심리 전문가 및 임상심리전문가입니다.

가톨릭대학교 상담심리대학원을 졸업하고 정신건강의학과와 대학부설상담센터에서 근무했습니다.

"두려움 너머 온전한 내가 되고자 하는 이들과 함께합니다."

홈페이지  마음달 심리상담

저서 나라도 내편이 되어야 한다.

이전 04화 슬픔,이유없이 눈물이 멈추지않아요.
brunch book

현재 글은 이 브런치북에
소속되어 있습니다.

나를 사랑하는 일에 서툰 당신에게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
브런치 시작하기

카카오계정으로 간편하게 가입하고
좋은 글과 작가를 만나보세요

카카오계정으로 시작하기
페이스북·트위터로 가입했다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