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박민우 Mar 14. 2019

태국 맛 어디까지 먹어 봤니? 두툼 연어로 배 터져봐

연어 뷔페 kouen

연어가 무슨 태국 맛이야? 나는 자신 있게 말하겠소. 태국 맛 맞소. 태국 음식은 미국 음식과 같소. 이탈리아 피자가 미국 피자가 됐소. 일본 스시가 캘리포니아 롤이 됐소. 태국도 비슷하오. 쌀국수는 중국에서 왔고, 우리가 아는 상당수의 태국 음식은 대만, 홍콩, 싱가포르에도 있다오. 태국에만 있는 게 태국 맛. 이렇게 따지고 들면 태국 요리는 반토막, 반의 반토막이 나고 만다오. 태국은 모든 음식을 흡수하고, 재창조하는 연금술사들이라오. Kouen은 연어 뷔페 프랜차이즈요. 



679밧, 999밧, 1299밧. 가격에 따라 세 종류로 나뉜다오. 

17% 봉사료, 세금이 붙소.

17% 붙는 식당은 제가 웬만하면 거릅니다. 

하, 여기에선 그만 긴장감을 놓치고, 사랑에 빠져버려서는

앞뒤 안 가리고, 애정 표현만 하게 되는구려. 

부끄럽소.  


679밧을 고르면 결국 800밧을 내야 하오. 우리나라 돈으로 28,600원이오. 


우리나라 초밥 뷔페 쿠우쿠우는 주말 가격이 23,900원 이외다. 

왜 초밥 뷔페인데 파스타가 있고, 짬뽕, 피자, 탕수육, 족발, 불고기가 있을까요?

한국 뷔페들 정말 어이 터지는구려. 

계절밥상, 애쉴리. 가짓수 못 늘려 안달 난 것들. 

돈에 눈이 멀어, 자기를 괴롭히는

자학의 비즈니스

그 대표적 사례들이 한국의 만 원대 뷔페들이요. 


여기보다 좋냐고요?


아니요. 


자신 있게 말합니다. 

못 이기겠소. 


제가 뉴욕에서 무게로 재는 샐러드 한 접시 담고 2만 원 냈다오. 


그때 애국심이 대나무처럼 자랐지요. 

애쉴리, 계절밥상

한국 최고가

세계 최고


국뽕 차오릅니다. 


그러니 이 돈으로 이것밖에 안 줘

따지실 거 아니까

오지 마시오. 


4월에 나올 방콕 맛집 책 후보군에서 탈락한 이유지요. 




999밧 거의 4만 원에 육박하는 코스로 먹었다요. 


아마, 저 탱글탱글 새우는 679밧엔 없을 거요. 




나는 그 한국의 끝판왕 뷔페보다 왜 여기가 더 기억에 남을까요?


이유는 얻어먹어서가 아닐까 싶소. 


아마, 내 돈이었으면 좀 더 까칠하게 품평질에 나서지 않았을까 싶소만. 


그리고 확실하오. 

확실한 킬러 콘텐츠를 집중해서 먹는다오. 


내가 좋아하는 연어를 두툼하게, 질릴 때까지 먹기


평소에 소원이었소. 

그 소원을 이뤘다오. 


연어는, 참치는, 새우튀김은

Kouen이 확실히 좋다오. 


이런 맛난 걸 놔두고 굳이 탕수육에 떡볶이까지 탐해야겠소?


쿠우쿠우 가시오. 




연어, 참치의 질이 사정없이 좋소. 

두툼하고, 꽉 차 있소. 


물 빠진, 막장 냉동 회와는 근본부터 다르오. 



주문하면 그때 요리 시작하오.


기다리시오.  


혼이 담긴 '요리'라오. 


가끔은 눈이 번쩍

굉장하다는 말도 나옵니다. 


나를 아는가?


철학적으로 접근해 주시오. 


연어는 먹어도 먹어도 또 먹고 싶은

연어 성애자들은 kouen으로 오시오.  


원가와 마진, 태국의 개인 소득과 국가 총생산, 빅맥지수를 응용한 스시지수로 타당한 가격이 맞나를 따지시려면 오지 마시오. 내가 쫓아낼 거요. 


아, 이곳은 소고기 타다끼(겉만 살짝 익힌 요리)도 질기지 않소. 

방콕에서 질기지 않은 소고기를 먹는 게 얼마나 대단한 일인지 안다면

나처럼 감격할 것이오.


거의 부드럽기 직전(나는 솜사탕 레벨의 부드러움을 원하오)

거의 완벽한 소고기 타다끼외다. 


가성비를 따진다면 가장 저렴한 코스로 가시오. 

연어와 새우 튀김, 소고기 타다끼와 롤에 집중해 주시오. 본전 뽑소. 

돈을 쌓아놓고 살면 마음이 불편해. 이런 이들은 1,299밧으로 가시오. 

식당의 왕이 되어, 모든 손님을 깔볼 수 있소. 

힐끗힐끗 당신의 메뉴를 부러워할 것이오. 


엄청 붐비는 곳이니까, 12시에서 한 시, 저녁 일곱 시쯤은 피하는 게 어떻소?

한 번에 여러 접시를 시켜서, 확실하게 배를 채우시오. 

약간 느리오. 답답하오. 

이거다 싶은 메뉴는 서둘로 추가하시오. 


구글맵에 Kouen sushi bar로 검색하면 다섯 개의 지점이 나올 거요.  


연어 덕후들 감사함 넣어 두시오. 

얼굴 빨개지려 하오. 


매거진의 이전글 태국 어디까지 먹어 봤니? 1탄 - 천하 요물, 망고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