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C.S.Lewis

by 밤이 May 13. 2023

로망 vs 현실






로망





출처 핀터레스트

 



강아지를 데려오면 영화에서처럼

나는 책을 읽고 그 옆에 강아지가 기분좋게 엎드려 있는 모습을 상상했다.


아, 얼마나 평화롭고 사랑스러운가.







현실




오연주 디자이너님 죄송합니다



책만 보면 물어뜯음.

염소야?

말 그대로 을 씹어 먹는 가.











뷔페 간 기분이?

나와.





왜 모르는 척 하지? 누가봐도 범인은 넌데.




너와 읽은 책엔

모두 네 이빨 자국이 있어.


마치 같이 있던 시간의 인장처럼.




그게 뭐라고

난 또 왜 이리 그 자국이 사랑스러운 지.







응, 그래도 그거 니 거 아냐.

내놔.








가끔 네가 잠들 때 나는 로망을 이루지.










잠자는데 건든다

가버린 녀석.

내가 그릏게 귀찮냐.







역시

로망은

멀구나.









작가의 이전글 설레지 않으면 버리라는 말이 왜 내겐

작품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