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김세정 Oct 14. 2021

[아이의 사생활]  완벽한 급식

Q. 아이가 가장 좋아하는 음식은?

아이가 학교에서 돌아왔다

얼굴에 웃음이 가득한 걸 보니 좋은 일이 있나 보다.

"엄마 오늘 대박인 날이야"

"무슨 일인데?"


"오늘 급식이 새우튀김이 나왔는데 그게 만약 탕수육이었으면 진짜 100점인데... 그래도 나머지도 다 맛있어"


"메뉴가 뭐였는데?"

"짜장면이랑 요구르트랑 #^×&&@,~"

"좋았겠네."


"기분 최고였어. 그리고 오늘 학교에서 초코파이도 받았어. 엄마도 하나 줄까?"

"아니 엄만 괜찮아. 너 많이 먹어~"

"우와. 오늘은 진짜 기분 좋은 날이네."


아이의 마음을 쏙 사로잡은 식단이 궁금했는데

식단 사진이 올라왔다.

중식이었다.

얼마 전 학교 급식 설문조사에서 아이가 좋아하는 음식을 쓰라고 해서 '짜장면'을 썼더니 '짜장면'이 나왔다.


아마 짜장면을 싫어하는 아이라면 오늘 급식을 보고 실망을 했겠지?

어쨌든 엄마(?)는 싫어할지도 모르는 이 식단이 우리 아이에게는 최고의 식단이었다.

 아마 저 정도 기분이면 김치는 좀 남기고 나머진 남김없이 싹싹 먹었으리라.


 지금 생각해보면 어릴 때 학교에 오자마자 제일 관심있어하는 게 '급식메뉴'인 아이들이 있었다. 나는 사실 별로 반찬투정을 하는 편이 아니라서 뭐가 나오든 대충. 적당히 먹는다.

 급식 메뉴를 보고 기뻐하고 슬퍼하는 친구들을 보고 '저게 뭐가 중요할까?' 생각한 적이 있었다.

  오늘 깨달았다. '아, 우리 아이도 급식 메뉴가 중요한 아이였구나! '





매거진의 이전글 [일기] 알바와 자존감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

브런치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