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아들 둘 엄마의 자아탐구
by 문션 Sep 09. 2018

왜 자꾸 확인하고 싶을까?

엄마가 좋아, 아빠가 좋아?

이번엔 츄러스였다.

엄마가 좋아, 츄러스가 좋아? 거의 이 뜻으로 물은 유치한 질문에 현명한 대답을 하는 여섯살 그녀석. 잊을만하면 너의 대답은 또 어떨까 궁금해서 다시 또 유치한 질문을 하게되는 나다. 그때마다 유쾌하고도 참 현명했던 너의 대답.






뜻밖의 상황 뜻밖의 말로 녀석은 항상 마음을 표현했다. 굳이 유치한 질문을 하지 않아도 온 몸으로, 눈빛으로 매순간 친절하게 알려주는 녀석이었다.


그럼에도 자꾸 녀석의 마음을 확인하고 싶은 건

아마도


나에게 물어봐줬음 해서.

너에게 대답하고 싶어서.


라고 변명을 하는, 역시 유치한 엄마다.

그래도 또 물을거야.




인스타그램에서도 만나요:-)

www.instagram.com/moontion


keyword
magazine 아들 둘 엄마의 자아탐구
소속 직업일러스트레이터
평범한 일상이 감동으로 다가오는 순간을 그립니다.
댓글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