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먹갈기 좋은날 Sep 24. 2021

<슈돌>은 누굴 위한 육아프로그램인가

- 진짜 육아 동반자를 찾기위해서

 * <슈퍼맨이 돌아왔다>는 누굴 위한 육아프로그램인가     


       2013년 11월 3일부터 방영된 KBS2TV의 <슈퍼맨이 돌아왔다>는 방영 당시부터 이슈에 올랐다. 취지는 아이들이 태어나서 처음으로 마주하는 히어로 ‘슈퍼맨’의 육아 도전기, 아빠가 아이를 돌보는 사이 엄마의 휴식시간 제공 등의 긍정적인 의도였던 것으로 보인다. 그리고 <슈퍼맨이 돌아왔다(이하 슈돌)>는 인기리에 방영된다. 전 국민을 조카바보로 만들었고 아빠들이 고군분투하는 모습은 이 시대 엄마들을 위로하는 것 같아 보였다. 하지만 정말 성공적인 프로그램이었을까. 어떤 것이든 이면이 존재한다. 

       TV는 1950년대 대중으로 보급되었다. 부의 상징이었으며 아이들은 TV가 있는 집으로 삼삼오오 모여 돈을 내면서까지 TV를 시청하려 했다. TV가 처음 보급되었을 때 문이 달려있는 나무장에 TV가 들어있었고 자물쇠까지 채워져 있었던 것을 보면 어지간히도 귀중한 가전제품이었던 같다. 물론 지금도 TV는 혼수물품 순위권이다. TV를 멀리해야 한다며 아이들의 교육을 위해 TV를 없애는 가정들도 있지만 대다수의 가정의 거실은 TV가 차지하고 있다. 

        ‘슈돌’에 나오는 연예인의 아이들을 보면서 사람들은 분명 감정적으로 안식을 얻었을 것이다. 그것은 순진무구한 아이들의 모습을 보며 일상에서 오는 힘들었던 일들을 잠시나마 잊게 해주었을 것이며 한 없이 귀엽고 깜찍하고 아이들이 전해주는 따뜻함에 결혼을 하지 않은 여성들에게 결혼을 하고 아이를 낳고 싶게 만드는 효과도 있었을 것이다. 전 국민이 조카바보가 되었으니 말이다. 더구나 아빠들이 육아를 도와준다는 것은 여권신장 같이 느껴졌을 것이다. 그러나 다시 생각해보자. 아빠들이 육아를 도와준다?! 어떤 아빠가 육아를 도맡아 일주일가량 엄마에게 휴식을 줄 수 있을까. 여느 일반적인 아빠들에겐 불가능한 일이다. 고된 직장일을 마치고 집에 돌아오면 쉬고 싶은 마음이 굴뚝일 것이고 그냥 누워만 있고 싶을 텐데,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시대 남자들은 집에 들어와 아이와 놀아준다. 원해서 하는 사람도 있지만 하기 싫어도 그렇게 해줘야 하는 사회 분위기다. 혹여나 아이가 잠든 뒤에 퇴근하는 남편들은 놀아주고 싶어도 놀아주지 못한다. ‘슈돌’의 아빠는 환상이다. 엄마들은 그런 아빠들을 가진 아내를 부러워하고 아빠들은 그렇게 해주지 못하는 자신의 현실에 낙담한다. 더구나 사람들은 연예인 ○○ 의 육아용품을 검색한다. ‘슈돌’에 나온 육아용품이라고 홍보하고 사람들은 내 아이도 TV에 나온 육아용품을 함께 사용함에 만족한다. 그러나 이것도 일부다. 그러지 못하는 사람들도 있다. 일단 TV에 협찬되는 육아용품은 대다수 고가의 상품들이다. 해주고 싶어도 그러지 못하는 사람들도 있는 것이다. 그리고 TV광고의 효과로 품절대란이 일어나 구매해주고 싶어도 그렇지 못하는 경우도 생긴다. 이렇듯 위화감을 조성한 그림자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슈돌’은 전 국민이 사랑하는 프로그램이 되었다. 

       요즘 육아프로그램이 호황이다. ‘우리 아이가 달라졌어요.’부터 시작해서 ‘아빠 어디가?!’, ‘금쪽같은 내 새끼’까지. 엄마들은 혹은 아빠들은 이웃과의 소통이 점차 사라지는 현실에서 TV에 나오는 다른 부모들의 고민과 육아활동에 공감하고 동질감을 느낀다. 그들의 고민에 함께 애타하고 비슷한 감정이라도 들면 눈물을 흘린다. 오은영 박사는 엄마들 사이에 신이 되었다. 과거 동네 할머니, 동네 이모들이 해주던 일이 TV에게 이전되었다. 그러나 TV는 단순히 즐기고 공감하고 정보를 전달해주는 고마운 매체만은 아니다. 그 안에는 방송제작시스템이라는 사회 이데올로기가 작용하고 있고, 광고를 송출해 경제적 이윤까지 계산하는 철저한 자본주의 구조의 산물이다. 연예인들은 육아용품을 협찬 받으면서 아이를 키우고 그 것으로 돈까지 벌었다. 일각에선 프로그램을 촬영할 때만 아이에게 헌신하는 것처럼 연출하고 유모와 가정교사를 두고 있다고 소문을 냈다. 확인된 바는 없지만 이 유언비어는 질투 섞인 시선에서 발생한 현상일 것이다. 

이전 02화 인간성의 상실, ‘맘충’은 누가 만들었는가?
brunch book

현재 글은 이 브런치북에
소속되어 있습니다.

문화콘텐츠 썰 "내가 엄마라니"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