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C.S.Lewis

by 길이 Nov 19. 2023

개 속상한 날


오줌 마려 쉬했을 뿐인데, 개 혼나고!



운동 같이 가자고 했는데, 개 빼고 가고!


성질나서 쪼꼬에게 성질냈더니, 개 난리치고!


뚱마 잠옷으로 만든 개플룩도, 개 맘 안들고!


여러모로 개 속상한 날이다!

매거진의 이전글 엄마는 장첸이야~

작품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