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오프리 Nov 17. 2019

하수와 고수

-연애-


하수는 자신의 감정을 고백하며

상대가 자신의 마음을 알아주기를 바란다


고수는 자신의 감정을 조절하며

상대가 먼저 자신에게 고백하도록 만든다




작가의 이전글 부끄러움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