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라이킷 댓글 7 공유 57 브런치 글을 SNS에 공유해보세요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특별하지 않은 여행
by 잉지 Feb 04. 2016

너나 잘 하세요

#인도, 바라나시(India, Varanasi): 갑질은 집에서 하시구요


누군가 한 소녀에게 옷과 신발을 사주었다고 한다. 나는 이 사실을 다른 소녀에게 전해 들었다. 그 애는 말했다. '그 남자가 A에게 옷과 치마와 분홍색 신발을 사줬어. 나는 친구가 없어. 아무도 나에게 선물을 사주지 않아.'


'난 네 친구가 아니니?' 되물었더니 선물을 요구하기 시작했다. 쉬이 거절하지도 응하지도 못한 채 곤란한 표정을 짓는 나에게 그 애는 거듭 말했다. '저렴한 마켓을 알아. 멀지 않아. 신발은 없어도 돼. 옷만 사줘. 돌아오는 일요일에 함께 가자.'  요구라기보다는 부탁, 혹은 애걸에 가까웠다. 너는 그 애 눈빛을 봤어야 했다.



선물을 받지 못한 소녀는 친구를 시기, 질투하게 되었다. 그녀와 자신을 비교하고 다른 사람에게 선물을 애걸하게 되었다. 너는 한 소녀를 슬픔과 비참함에 빠뜨렸다.


그럼 선물을 받은 소녀는 어떨까? 그녀는 귀여운 얼굴로 아양을 떨면 원하는 것을 얻을 수 있다는 사실을 깨달았다. 그러므로 그녀 또한 다음에 오는 사람들에게 다시 무언가를 요구하게 될 터였다. 무언가를 얻는 쉬운 길을 알게 되었으 깨닫지도 못한 채 영악한 계산에 능숙해질 것이다.










다른 누군가는 뒷주머니의 값비싼 지갑을 열어 아이 손에 100루피를 쥐어주었다. '가서 밥이나  사 먹어' 하는 너를 때려주지 않은 것을 하루 온종일 후회했다. 거리의 아이들이 호텔에서 한 달간 설거지를 하면 받을 수 있는 돈이 300-400루피 남짓이다. 너 같은 인간을 세 번만 만나면 벌 수 있는 돈인데 어떤 멍청이가 꼬박 한 달을 일하려 하겠니? 고작 2000원도 되지 않는 돈을 내어주며 네가 느낀 것이 잘난 우월감인지 역겨운 자기 위안인지 나는 모른다. 그러나 너는 알아야 한다. 네가 한 짓이 이 아이들에게 가르쳐준 것이 무엇인지. 그 애들은 일을 하는 것보다 낯선 외국인에게 손을 내미는 것이 더 쉽고 편한 일이라는 걸 알게 되었다. 같잖은 네 돈 때문에.




가난은 세계의 문제다. 해결되지 못한 구조의 문제이고, 지속적인 관심이 필요한 문제이며, 더 많은 시간을 들여 개선해 나가야 할 거대하고 중대한 문제다. 네가 한 짓은 겨우 내디딘 한 걸음을 열 보쯤 뒤로 물리는 짓이었다. 도움은 못 될망정 퇴보는 시키지 말았어야지. 그깟 푼돈으로 네가 산 것은 아이들의 아양인가, 아니면 네 기억 속에서만 아름다울 추억인가. 사람은 돈으로 사는 것이 아니다.


다음번에 네 하얀 셔츠가 보이면 나는 멱살을 잡고 묻고 싶다. 네 하얀 뇌 속에는 무엇이 들었냐고.















귀엽고 예쁜 아이들에게 돈을 쥐어주기 전에 생각하세요. 당신에게는 푼돈이나 그 애들에겐 적은 돈이 아닙니다. 잘난 당신 때문에 아이들이 잘못된 생각을 하게 만들지는 마세요. 얼마나 비싼 음식을 먹고 얼마나 깨끗한 숙소에 자고 또 얼마나 좋은 차를  타는지는 관심 없습니다. 부디 당신 돈은 그런 곳에만 써주시기를 간절히 부탁드립니다.




keyword
magazine 특별하지 않은 여행
복잡미묘한 삶의 작은 결을 씁니다
어쨌든 로맨티시스트
댓글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서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