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매거진 자기 미움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무루 MuRu Jan 31. 2018

모든 타인인정 욕구의 실체는 자기인정 욕구이다

다시, 자기인정 욕구의 실체는 객관적인 자기확인, 자기측정, 자기점검이다

기본적으로 모든 '타인 인정 욕구'는 실은 '자기 인정 욕구'라는 것을 눈치채야 합니다. 


타인 인정 욕구란, 실제 타인의 인정을 욕구하는 게 아니라, 결국 타인을 통해 자기가 자기를 인정하려는 수단일 뿐이라는 것. 이걸 눈치채는 것이 핵심입니다. 모든 건 내가 나를 인정하고픈 마음일 뿐입니다. 타인의 인정, 타인 인정의 욕구? 그런 건 실제론 없습니다. 그러므로 자기 인정이 필요하다면, 굳이 타인 인정을 한 바퀴 돌아서 올 필요 없이 내가 나를 인정해 버리면 됩니다. 본래 목적이 그것이니까요.

나아가, 나의 인정 욕구도 하나의 환상이라는 것. 본래는 '자기 확인' 혹은 '자기 측정', '자기 점검'입니다. 내가 무엇을 할 수 있는지 못 하는지에 대한 드라이한, 객관적인 자기 확인(점검, 측정)

예로, 내가 어떤 개울을 건넌다고 합시다. 내가 이 개울을 건널 수 있는지, 없는지에 대한 자기 점검을 합니다. 그래서 만약 확인이 되면 그 개울을 뛰어 건너면 됩니다. 확인이 안 되면 돌아가던지 좀 더 좁은 구간을 찾아 건너가면 됩니다. 혹은 더 연습해서 나중에 뛰어 건너도 됩니다. '자기 확인(측정, 점검)'은 본래 이렇게 실용적인 목적으로 있는 것이며, 잘 쓰면 됩니다. 

우리가 원하는 '자기 인정'은, 이 자기 확인, 자기 측정, 자기 점검이 왜곡된 것입니다. 개울을 건널 수 있는지 없는지에 대해서, 못 건널 것 같으면 괜히 움츠려 들고 우울해하고, 자기 비하나 열등감에 빠지는 것입니다. 그럴 이유 하나도 없습니다. 반대로 건널 수 있다고 해서 과도하게 우쭐하거나 할 필요도 없습니다. 그냥 확인된 결과에 따라 적절한 대응 및 조치를 취하면 됩니다. 

우리가 해야 할 것은 두 가지입니다. 


먼저 자기 확인, 지기 측정, 자기 점검을 '자기 인정'으로 착각하지 않는 것, 본래의 용도로 잘 쓰는 것. 자기 인정 같은 건 애초에 없습니다. 그리고 하나 더, 타인 인정도 다만 그런 착각된 자기 인정일 뿐임을 눈치채는 것. 그래서 타인 인정과 자기 인정 모두에서 자유로워지는 것. 그것들과 상관없이 나는 내가 하고 싶은 것, 해야 할 것은 마음껏 자유롭게 하는 것.

매거진의 이전글 사람들과 어울리지 못하는 것은 당신 책임이 아닙니다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
브런치 시작하기

카카오계정으로 간편하게 가입하고
좋은 글과 작가를 만나보세요

카카오계정으로 시작하기
다른 SNS로 가입하셨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