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아내맘 May 14. 2020

쇼핑을 못 할 땐?

봉쓰와 내가 육아의 세계에 접어들면서 둘 다 서로 변한 건 ‘쇼핑’ 관련


옷 좋아하던 나는 내 옷보다는 아이 옷을 먼저 사게 되고... 내 옷을 구입할 일은 거의 드물다     


편한 옷에 편한 신발을 반복적으로 입고 신고~~~      


봉쓰 또한 본인 옷보다는 아이 옷 사는 것을 더 즐긴다     


그러다 보니 우리 두 사람의 옷은 정말 마음먹고 또 먹고 있다가 사게 되는데...     


며칠 전 봉쓰 앞으로 택배가 왔다     


“이 옷 1+1이야~ 근데 하나가 안 왔네”     


봉쓰가 쇼핑한 1+1 옷 중에 또 다른 옷 하나는 그다음 날 도착했다


봉쓰가 새 옷을 꺼내 입으며      


“이거 9,900원이야~ 난 이렇게 입는다고”     


내가 대답했다     


.

.

.


“자기는 잘.생.겼.잖.아”     


잘생겨서 어떤 옷도 잘 어울린다는 칭찬~~~


봉쓰의 입꼬리가 또 실룩거렸다     


한 줄 tip: 이렇게 칭찬하다 보면 상대방이 진짜 ‘잘생겨’ 보여요

매거진의 이전글 부부사이 방귀 줄이는 법?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