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아내맘 May 29. 2020

남편에게 ‘예쁘다’는 대답 듣는 법?

봉쓰에게 얼마 전 카톡을 보냈다     


“나는 못생긴 거 같아”     


봉쓰의 반응이 궁금했다     


이 남자 카톡을 읽지 않는다(초조)     


한 10분쯤 지나서 카톡을 읽고 답을 보낸 봉쓰     


“뭐라고 나 못생겼다고?”     


봉쓰는 자신을 못생겼다고 하는 줄 알고(이봐~ 내가 원하는 답은 정해져 있는 거라고)     


내가 다시 답했다

“노노노 나나나 네가 아니라 내가 못생긴 거 같다고”     


봉쓰가 진지하게 물었다


“왜?”

“그냥”


“뭐래~ 귀섹녀가 왜 그러시나? 우울한가?”     


(여기서 귀섹녀는 ‘귀엽고 섹시한’이란 뜻)


거의 30분 만에 봉쓰에게 원하는 답을 들었다


엎드려 절받기(?)를 했지만, 기분은 좋았다     


.

.

.


답정남, 답정녀가 상대방을 피곤하게 할 수도 있겠지만,

이것 또한 부부생활에서 하나의 이벤트가 될 수 있다는 것!     


한 줄 tip: 그렇게 생각하지 않더라도 때로는 ‘반대(?)’의 대답을 해보세요

매거진의 이전글 쇼핑을 못 할 땐?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